> 글로벌 > 특파원

中, 무역전쟁 속 보유 미국채 또 축소…日 보유 규모는 급증

  • 기사입력 : 2019년07월17일 07:1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7일 0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이 보유 미국채 규모를 더 축소했다.

달러화 [출처=블룸버그]

16일(현지시각) 미 재무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액은 1조1100억달러로 4월보다 28억달러가 감소했다. 이는 3개월 연속 감소 기록으로, 보유액은 지난 2017년 5월 이후 최소 규모다.

지난 5월 일본의 미국채 보유 금액은1조1000억달러로 직전월보다 370억달러가 확대되며 2013년 이후 최대 월간 증가 폭을 보였다.

미국채 보유 1위 국가는 여전히 중국이나, 2위인 일본과의 격차는 92억달러로, 2년 전 일본이 세계 최대 미국채 보유국 지위를 중국에 내준 뒤 최소 수준으로 줄었다.

한편 외국인의 미국채 보유 규모는 6조5400억달러로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이전 최대 기록은 3월의 6조4700억달러였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 합의를 재개하기로 했지만,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협상 타결까지 갈 길이 멀다며 추가 관세를 경고하는 등 긴장은 지속되는 모습이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