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1보] 文대통령-여야5당 대표, 18일 만나 日경제보복 대응책 논의

日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대응책 논의할 듯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10:52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1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해 18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머리를 맞댄다.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담의 세부 일정을 조율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6.25전쟁 제69주년 행사에 참석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9.06.25 mironj19@newspim.com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비공개 회동 이후 브리핑을 통해 “사상 초유의 한일간 무역갈등이 벌어지고 있고 이것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며 최단 시일 내에 해결해나가기 위해 여야 5당의 초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18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2시간에 걸쳐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회동을 하는 것으로 일정을 잡았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라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처해나가기 위해 정부로부터 현안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윤 사무총장은 "여기에 대한 초당적인 협력 방안과 그 외에 국정 현안들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청와대 회담에는 여야 5당의 대표 외에도 각 당의 비서실장과 대변인 등이 배석할 예정이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