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2019 지산락페스티벌' 해외 아티스트 라인업…첼시 그린·마티 프리드먼 등 출연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10:28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국내 최대 록페스티벌 ‘2019 지산락페스티벌’이 해외 아티스트 라인업을 공개했다.

‘2019 지산락페스티벌’ 측이 16일 공개한 해외 아티스트 라인업에는 첼시 그린(Chelsea grin), 마티 프리드먼, 킹 기저드 & 더 리저드 위저드(King Gizzard & The Lizard Wizard)가 이름을 올렸다. 특히, 첼시 그린과킹 기저드 & 더 리저드 위저드는 이번 ‘2019 지산락페스티벌’이 첫 내한이다.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출신 데스코어 밴드 첼시 그린은 트랙들 중간에 일렉트로닉한 요소들과 심포닉한 요소를 삽입하기도 하지만 본질적으로는 전통적인 이미지의 데스코어 밴드의 면모를 보여왔다. 올여름 데스코어 마니아들을 뜨겁게 달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2019 지산락페스티벌

CACOPHONY(카코포니) 등의 밴드 활동을 거쳐 1990년 MEGADETH(메가데스)에 합류하면서 세계적으로 1300만장 이상의 앨범 세일즈를 자랑하는 기타리스트 마티 프리드먼의 출연도 화제다. 메가데스 탈퇴 후 솔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멀티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화려한 기타 사운드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사이키델릭 록 밴드 킹 기저드 & 더 리저드 위저드는 2010년 호주 멜버른에서 결성된 밴드다. 사이키델릭 록, 포크, 재즈, 소울, 헤비메탈을 포함한 광범위한 음악 장르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팀이다.

마니아층을 충족시킬 데스코어부터 특유의 몽환적 사운드로 음악 팬들의 사이에서 인기를 구가하는 사이키델릭 록까지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만들 특별한 스테이지는 ‘2019 지산락페스티벌’을 찾는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짜릿한 여름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2019 지산락페스티벌’은 국카스텐, 데이브레이크, XXX, 새소년, 세이수미, 솔루션스, 김오키, TOMIKITA, O.O.O, 딕펑스, 짙은, 술탄 오브 더 디스코, 허클베리핀, 불싸조, 데카당, 마그나폴, 이승열, 몽니, 아도이, 갤럭시 익스프레스, 헬리비젼, 래퍼 스윙스, 키드밀리, 재키와이, Sik-k, ph-1을 비롯해 DJ CALUMECS, CONAN, Bagagee Viphex13, CREAM 등의 출연을 예고했다. 여기에 나상현씨밴드, 오프이, 신길역로망스, 강삭호, 빈시트 옴니아, 조이민, 피쉬하우스 등 신예 아티스트들과 해외 아티스트들의 출연 소식까지 더해져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다채로운 장르의 스테이지로 다양한 취향과 경험을 가진 리스너들의 예술적, 문화적 소통 창구가 돼온 지산락페스티벌은 매년 7월 마지막 주 주말에 개최돼 왔다. 감성적 충족과 창의적 영감을 얻을 수 있는 국내 최대 록페스티벌이다.

일상을 벗어나 신선함을 선사할 ‘2019 지산락페스티벌’은 오는 26일부터 3일간 지산포레스트 리조트에서 열린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