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론조사] ‘위증 논란에도’ 윤석열 찬성 46.4%…반대보다 높아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 위증 논란에도 ‘찬성’ 여론이 ‘반대’ 앞서
‘윤석열 임명 안 된다’ 41.7%…한국당 지지층·60대 이상 반대 우세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09:3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위증 논란에도 윤석열 후보자의 검찰총장 임명을 찬성하는 여론이 반대보다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2일 CBS 의뢰로 윤 후보자에 대한 국민 여론을 물은 결과, ‘(검찰총장으로) 임명해야 한다’는 찬성 응답은 46.4%로 집계됐다. ‘임명하면 안 된다’는 반대(41.7%) 여론보다 오차범위(±4.4%p) 내에서 높다. ‘모름·무응답’은 11.9%였다. 

[자료=리얼미터]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 광주·전라 지역에서 찬성 여론은 70% 이상이었다. 중도층과 경기·인천, 서울, 30대와 40대, 50대, 남성층에서 찬성 응답이 절반에 가깝거나 절반을 넘는 다수였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 대구·경북(TK)과 충청권, 60 대 이상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특히 한국당 지지층의 80% 이상은 윤 후보자 임명에 반대했다. 

부산·울산·경남(PK)과 20대, 여성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윤 후보자에 대한 찬반 여론이 우세하긴 하나 인사청문회 전 실시된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찬반 여론 격차는 눈에 띄게 좁혀진 양상이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18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윤 후보자 지명에 대한 여론을 물었을 당시 ‘잘했다’(49.9%)는 응답은 ‘잘못했다’는 부정평가(35.6%)를 14.3%p 앞섰다. ‘모름·무응답’은 14.5%였다.

이후 윤 후보자는 이달 8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친분이 있는 윤 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전세무서장에게 직접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 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당시 윤 전 세무서장은 뇌물수수 혐의를 받았다. 윤 후보자는 의혹을 부인했으나 이 같은 사실을 인정한 내용의 과거 전화 녹취 내용이 공개되면서 위증 논란이 불거졌다.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시일은 15일. 청와대가 윤 후보자 임명 강행 방침을 밝히면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1963명에게 접촉해 4.2% 응답률을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지난달 18일 실시된 여론조사는 성인 8950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한 결과다. 표본오차는 이번 조사와 같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