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일산·운정·검단 주민들 "고양창릉 3기 신도시지정 철회하라"

13일 8차 집회 진행, 주최측 추산 1만명 참가

  • 기사입력 : 2019년07월13일 19:15
  • 최종수정 : 2019년07월13일 19: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경기 일산·파주 운정·인천 검단 주민들이 고양 창릉지구의 3기 신도시 지정을 철회하라는 집회를 이어갔다.

13일 오후 7시 경기 일산 주엽공원에서는 일산신도시연합회, 운정신도시연합회, 검단신도시연합회가 피켓과 현수막을 동원해 집회를 열고 3기 신도시 조성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날 열린 8차 집회에는 누적 기준으로 약 1만명이 참석했다는 게 주최 측 설명이다. 현장에는 2000여명의 주민들이 시위를 이어갔다.

[사진=김성수 기자]

이승철 운정신도시연합회 회장은 "고양시 창릉지구를 비롯한 신도시 지정 부지의 99%가 그린벨트 부지"라며 "그린벨트를 무책임하게 훼손해 대규모 아파트 공급폭탄을 일으키는 것은 다음 세대에 돌이킬수 없는 악행을 저지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고양시 창릉지구는 지난해 사전 유출된 원흥지구 도면의 부지 중 3분의 2 가량이 일치한다"며 "정부가 투기꾼들에게 로또번호를 불러준 셈"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와 청와대는 창릉지구의 토지거래를 철저히 전수조사해야 한다"며 "투기꾼들의 실태와 행태를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지난해 도면이 유출돼 지구 지정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지역을 지구 이름만 변경해 3기 신도시로 지정하는 것은 절차적으로나 도덕적으로도 너무나 잘못된 정책"이라며 "정부는 3기 신도시 지정을 전면 백지화하고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정부는 아직 분양조차 진행되지 않은 2기 신도시 개발에 먼저 역량을 집중해서 2기 신도시가 베드타운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완성도를 높여야 한다"며 "2기 신도시가 서울 집값을 안정시키지 못한다고 무작정 3기 신도시를 먼저 지정하는 것은 2기 신도시를 내다 버린 자식 취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택공급이 부족한 지역은 서울 강남을 비롯한 서울 지역이지 현재도 공급이 넘쳐나는 경기서북부 1·2기 신도시 주변 지역이 아니다"며 "운정, 일산을 비롯한 경기 서북부는 베드타운을 벗어나기 위한 기업유치와 광역교통망 확충, 인프라 확충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평범한 경기서북부 신도시 주민들은 매일같이 교통불편과 인프라 부족을 감수하며 살고 있다"며 "정부는 경기서북부 1·2기 신도시 주민들의 삶의 질을 말살하는 3기 신도시 지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오늘 8차 연합집회에서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일산신도시연합회 주민들이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