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LH, 지자체와 3기 신도시 자족강화 연구 착수

기존 도시와의 연계강화..자족기능 특화방안 모색

  • 기사입력 : 2019년06월18일 13:5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8일 13: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3기 신도시의 자족기능을 대폭 확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3기 신도시 일자리 창출 및 자족기능 강화방안 연구' 착수보고회 참석자들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자료=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17일 경기도 분당 소재 LH 경기지역본부에서 3기 신도시 일자리 창출 및 자족기능 강화방안 연구 착수 보고회를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국토교통부, 지자체, 민간전문가를 비롯한 50여명이 참석했다. 이 연구는 3기 신도시를 주택 중심의 도시에서 탈피해 일자리가 조화되는 자족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자체, 민간 전문가와 함께 지역별 자족기능 특화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다.

연구에서는 3기 신도시를 거점으로 한 광역적 자족기능 강화 방안이 다각도로 검토된다. 2기 신도시를 비롯한 기존 도시의 산업 고도화, 도시 간 연계성 확보, 특화산업 조기정착을 위한 앵커시설 유치, 지역주민의 생활문화 지원도 포함된다.

이영성 서울대학교 교수는 이날 젊은 인재와 기업이 모이는 '미래 세대를 위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자족 플랫폼'이라는 개발 콘셉트를 제안했다. 또한 산업, 문화, 학습, 친환경, 양육의 관점에서 다양한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LH 관계자는 "3기 신도시가 충분한 자족기능을 확보하면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신산업 실증단지로 조성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