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동아태 차관보 "한일 갈등, 동맹에 도움 안돼...중재는 아직"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18:49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0: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한일 갈등에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도 아직 중재에는 나서지 않겠다는 의향을 표시했다.

11일 일본 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한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사진=로이터 뉴스핌]

일본을 방문 중인 스틸웰 차관보는 12일 일본 NHK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와 관련 “양국 긴장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동북아시아에서 가장 굳건한 동맹 관계에 균열이 생기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며 “양국이 상호 긍정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분야로 전향해 장애물을 극복해 나가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내가 중재에 나설 계획은 없다”라고 말하며 당사국들 간 대화를 통한 해결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NHK는 “한국이 미국에 고위급 관료를 급파하며 외교 공세를 펼치고 있지만, 미국은 아직까지 적극적인 개입보다는 당분간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지난달 13일 상원 인준 절차를 마무리하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10일부터 21일까지 한국과 일본, 필리핀, 태국 등 동아태 4개국을 방문한다.

일본에는 11~14일 머물며 외무성·방위성·국가안전보장국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역내·세계 이슈에 관한 노력을 조율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비전을 공유할 계획이다. 17일에는 서울에서 외교부 및 청와대의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한미 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한미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