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일본, 경제보복 직전 AI·생명공학 등 ‘첨단기술 전담부서’ 신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18:5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1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나서기 직전 첨단기술 관리 전담부서를 신설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사진= 로이터 뉴스핌]

일본 NHK는 10일 일본 경제산업성이 인공지능(AI)과 생명공학 등 일본 보유 첨단기술의 무역관리를 위해 지난 4월 별도의 전담부서를 신설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일본 정부는 한국에 기습적으로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발표하기 약 두 달 전부터 전담부서까지 만들며 준비한 셈이다.

NHK는 “여러 부서에 분산돼 있던 정보를 신설 부서에 통합했다”며 이는 일본 기업과 연구기관의 첨단기술 보유 현황 및 수출 실태를 파악해 무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첨단기술은 미국도 수출 규제를 검토하고 있는 만큼 관련 무역 관리는 세계적인 추세가 되고 있다”며 “일본도 앞으로 첨단기술 수출을 대외 전략에 활용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