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김상조, 너무 많은 말 하고 있다"…롱리스트 발언 비판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서 공개 비판
"작년 10월부터 롱리스트 대응했다"
"충분했다 생각 안 해…기업과 대응"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17:2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상조 정책실장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규제 예상 품목을 담은 롱리스트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너무 많은 것을 말했다"고 비판했다.

이낙연 총리는 1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조 실장이 롱리스트가 있다고 했는데 총리도 알고 있나'라는 질문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앞서 김 실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이 규제를 할 것으로 예상되는 100개 부품을 나열한 롱리스트가 있다고 밝히고, 일본이 이 중 1~3위 품목에 대해 수출규제를 가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낙연 총리는 "롱리스트에 대한 대비는 관계부처 차관급 멤버로 구성한 태스크포스(TF) 중 산업TF에서 대응해왔다"며 "작년 10월 말 대법원에서 강제징용 판결이 나온 직후 일본 측의 동향에 관한 판단과 징후도 업계와 공유해왔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대비책이 다소 미흡했다'라는 지적에 대해 "충분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기업들도 준비정도가 차이가 있다"며 안타까워 했다.

다만 이 총리는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외교적인 노력이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서로간에 공개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신뢰를 지키는 것이 다음을 위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9회 국회 제07차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7.10 leehs@newspim.com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