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청, 대한노인회 등과 '고령운전자 안전대책 협의회' 발족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13:3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13: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경찰청이 최근 급증하고 있는 고령자 교통사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령운전자 안전대책 협의회(이하 협의회)를 발족했다.

10일 경찰청에 따르면 협의회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장윤숙 사무처장을 위원장으로 대한노인회, 대한의사협회 등 21개 기관이 참여했다.

협의회는 경찰청이 간사를 맡고, 대한노인회가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정부기관(6), 연구기관(6), 자문기관(5) 등 총 21개 교통 관련 민·관·학계의 주요 기관들이 모두 참여하는 문제 해결형 조직으로 운영된다.

[사진=경찰청 본청]

협의회에서는 최근 공론화되고 있는 조건부 면허제도 도입과 수시적성검사 제도 개선, 운전면허 자진반납 인센티브 재원 확보 및 지원 방안,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안전시설 시인성 확보 등 개선 방안을 함께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또 70명의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국회 교통안전포럼에서도 올해 중점 추진과제로 '고령자 교통사고 감소'를 선정하고 협의회의 성공적 운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고령운전자 안전대책 협의회 장윤숙 사무처장은 "앞으로 정부와 민간이 함께 협력하여 고령운전자에 대한 이해 및 제도정비 등을 통해 실질적으로 고령운전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