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광화문 천막 전쟁에 시민들만 피해…광장 빼앗기고, 세금 낭비되고

강제철거·대형 화분설치에 4억200만원 사용
비용 청구에 우리공화당 반발...비용회수 ‘안갯속’
당가·구호 울려퍼지는 광장...“이용 불편”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14:44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1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서울 광화문광장을 둘러싼 서울시와 우리공화당의 '천막 전쟁'으로 인한 피해가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 시민들의 세금이 포함된 예산과 인력 낭비는 물론 광화문광장 이용에 불편함까지 가중되고 있어 천막 전쟁을 향한 곱지 않은 시선이 늘고 있다.

◆ 강제 철거 등에 혈세 4억2000만원 사용...비용 회수 '안갯속'

10일 뉴스핌 취재 결과 서울시는 지난달 25일 우리공화당 천막 강제 철거를 위해 용역 고용 비용과 장비 비용 등으로 1억4500만원을 사용했다. 여기에 물품 보관비 등을 포함하면 강제 철거에만 2억원 가량의 예산을 사용한 셈이다.

우리공화당이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에 맞춰 천막을 임시 이전한 이후 시는 천막 재설치 차단을 위해 광화문광장 남쪽에 대형화분 139개를 설치하며 2억2000만원의 추가 예산을 사용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우리공화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이후인 지난 1일 천막을 광화문 광장으로 다시 옮기는 것을 논의한다. 이날 광화문 광장에 80여개의 대형 화분이 설치되어 있다. 2019.07.01 leehs@newspim.com

하지만 우리공화당은 지난 8일 대형화분이 없는 광화문광장 북쪽에 천막 4동을 다시 설치했다. 시는 원칙대로 다시 강제 철거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우리공화당은 강제 철거 시 천막을 2배로 늘려 재설치하겠다며 맞서고 있다. 서울시와 우리공화당의 대립으로 '강제철거-재설치'가 반복될 경우 투입되는 예산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시는 1차 철거 비용을 포함, 추가 발생하는 비용 모두를 우리공화당에 청구할 계획이다. 이미 1차 강제 철거 비용 일부인 1억4598만원을 우리공화당에 청구했고, 나머지 비용에 대한 2차 청구도 앞두고 있다.

반면 우리공화당은 "서울시민 혈세로 진행한 행정대집행 비용은 박원순 시장이 책임져야 한다"며 "1원 한 장 납부할 수 없다"고 버티고 있다. 철거 비용 회수를 위해서는 압류 절차에 돌입할 수밖에 없어 예산과 행정력이 또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압류 절차로 비용 전부를 회수할 수 있을지도 현재로서는 미지수다.

광화문광장 천막을 둘러싼 양측의 대립이 고조되면서 물리적 충돌을 대비해 경찰도 연일 인력을 투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경찰은 1차 강제 철거 당시 교통 통제 등에 1200여명의 경력을 투입했고, 지난 6일과 7일에는 2000명 이상의 경력을 지원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이후에도 경찰은 광화문광장 주변에 경력을 배치하고 있다. 국민의 혈세인 세금과 세금으로 운영되는 경찰 병력이 양측의 천막 전쟁에 지속적으로 낭비되고 있는 것이다.

◆ 우리공화당 당가에 환호소리까지...광화문광장 이용 불편 호소

시민들의 공간인 광화문광장 이용에도 불편함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우리공화당은 현재 광화문광장 천막을 당사로 활용하고 있다. 매일 오후 6시 '박원순 서울시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으며, 월·목요일 오전 9시에는 최고위원회의, 화·수·금요일 오후 5시에는 현장지도부회의도 각각 진행된다. 필요에 따라 오후 8시에는 우리공화당 팟캐스트도 열린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서울시가 우리공화당 천막에 대한 행정 대집행을 예고한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당원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이날 우리공화당은 광화문 광장에 설치한 천막은 정당활동의 일환 이라며 철거를 거부했다. 2019.07.07 leehs@newspim.com

광장에서 일종의 정당 행사가 진행되는 만큼 당원들은 천막 주변에 모여 앉아 환호하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막 주변에는 행사 진행을 위해 의자와 책상 등은 물론 조명 스탠드와 대형 스피커까지 등장하면서 시민들은 광장 이용과 이동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

특히 당 지도부가 마이크로 연설을 하거나 스피커로 우리공화당 당가를 트는 모습도 눈에 띄어 광장에서 편히 쉬거나 대화를 나누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천막이 설치되지 않은 광장 남쪽에는 시가 설치한 대형화분이 있어 천막 주변을 벗어난 곳에서도 시민들이 발디딜 공간은 없다.

광화문 인근 회사에 다니고 있는 직장인 강모(25)씨는 "저녁에 퇴근하면서 광장에 조명이 보이거나 환호소리가 들리면 어쩔 수 없이 청계광장을 이용하는 경우가 있다"며 "시민들을 위한 광장에서 정당 행사를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토로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