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與, 묻지마 추경만 반복…국정조사·원탁회의 받아 달라"

"국정조사와 원탁회의는 국민이 필요로 해"
"추경은 진짜 민생 추경 위해 면밀히 볼 것"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6:39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촉구하는 집권여당을 향해 '묻지마 추경'이라며 반발했다.

한국당은 국회 정상화의 조건 중 하나였던 경제원탁토론회에 대해 추경 통과와 연계하지 말고 개최하자는 입장이다. 아울러 북한선박 무단 입항 사건 국정조사도 여당이 즉각 받아줄 것을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산적한 현안과 과제가 많은데도 여당은 묻지마 추경만 반복하면서 추경과 나머지를 모두 거래하려 한다"며 "갑자기 경제 원탁토론회도 추경과 연계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8일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경제원탁토론회를 하기 위해서는 추경 시한을 못 박아 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에 반발하며 국정조사까지 함께 추진해 줄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7.09 leehs@newspim.com

나 원내대표는 "경제 원탁 토론회는 국회의장이 제안해서 하기로 결정된 것인데 경제 원탁 토론회 마저 추경과 연계시키는 것은 현 정권의 경제실정을 자인하는 것이나 다름 없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 선박 입항과 관련한 국정조사도 언급하며 "북한 선박 무단 입항 사건은 국정조사를 해야될 차고 넘치는 증거가 있다"며 "국정조사는 국민이 궁금해하고 걱정하는 안보 구멍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추경안에 대해 "정부 여당은 결국 모든 것을 현금살포성으로 가짜 일자리 추경을 원안대로 밀어붙인다고 고집중"이라며 "추경안 처리는 진짜 민생 추경이 되기 위해 일자리 예산과 현금 살포성 복지 예산은 모두 삭감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이번 임시국회에서 경제위기를 살리고 국민의 안전을 지키겠다는 기조 하에 7개 중점 추진 법안을 발표했다.

법안에는 △국민부담경감 3법(국민 세부담 경감) △소득주도성장 폐기 3법(쪼개기 알바 방지 및 일할권리 보장 등) △기업경영 활성화법 △노동 유연성 강화법 △국가재정 건전화법 △건강보험기금 정상화 △생명안전 뉴딜법 등이 포함됐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