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연예

[영상] ‘호텔 델루나’ 아이유 “여진구는 복덩이…기분 좋은 에너지 가진 배우”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7:13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호러와 로맨스가 결합된 호로맨스를 선보인다. 여기에 아이유(본명 이지은)와 여진구가 호텔 주인과 호텔리어로 만났다.

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에서 tvN 새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오충환 감독, 아이유, 여진구, 신정근, 배해선, 피오(본명 표지훈), 강미나가 참석했다.

이날 아이유는 여진구와의 연기 호흡에 대한 질문에 “제가 먼저 캐스팅이 되고 이후에 여진구가 확정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든든하고 기뻤다”며 “대본 리딩 때 준비를 정말 많이 해왔다. 나도 여진구 만큼 열심히 해야겠다는 긴장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감독님이 여진구를 볼 때마다 ‘복덩이’라고 하는데 나도 동의한다. 여진구 출연 확정 이후로 술술 잘 풀리더라. 현장에서 주는 에너지가 기분좋고 힘을 나게 한다. 호흡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진구는 “저는 조금 급하게 준비를 해야 될 상황이었다. 그러면서 많이 부족한 모습을 보일까봐 준비를 열심히 했다. 지은 씨(아이유)는 이미 만월에 몰입을 하고 있어서 호흡에 대해서는 전혀 걱정이 없었다”고 만족감을 내비쳤다.

이어 “등장하는 귀신, 호텔 직원들과의 호흡도 중요했는데 모든 분들이 이 작품을 아껴주시는 게 느껴졌다. 계속해서 촬영을 마칠 때까지 호흡은 좋아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tvN에서 방송된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