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전주시, 대규모 생활SOC사업에 집중 투자

덕진보건소 신축·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건립 등
민생경제 활력과 시민 삶의 질 개선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3:1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1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전주=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전주시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대규모 생활SOC사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부터 △덕진보건소 신축 △전북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키즈복합센터) 건립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 △덕진 복합문화공간 시설개선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덕진보건소는 올 하반기부터 총 149억여원을 들여 덕진구 명주골네거리 인근 공영주차장 부지(우아동3가 747-80)에 지하1층, 지상 4층, 연면적 6961㎡ 규모로 신축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오는 2021년 말까지 총 177억원을 투입해 기반시설이 부족한 전북혁신도시에 복합혁신센터(키즈복합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전북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는 초·중·고교와 다양한 학원이 밀집된 전주시 덕진구 장동 1068-2 일원에 지하1층, 지상3층, 연면적 5000~550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어린이 놀이 및 체험공간 △부모 커뮤니티 공간 △어린이 교양·휴식 공간 △청소년 동아리 공간 △전시·공연이 가능한 다목적 홀 등이 들어서게 된다.

시는 또 올해 39억5000만원의 국비를 확보해 사전절차와 토지보상를 진행 중인 전주독립영화의 집 건립을 오는 2023년까지 추진할 방침이다.

또 시는 △송천1지구 우수저류시설 설치사업 △중인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 △금상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 △아중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금학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독배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원당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가동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객사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등 9개 하천·재해정비 사업에 총 1421억원을 투자한다.

이외에도 시는 △경기장 증축 및 야구장 건립 △전주실내체육관 신축 등 체육시설에 대한 대규모 투자로 시민들의 건강한 삶을 뒷받침하고, 전주월드컵경기장 주변을 다목적·다기능을 갖춘 복합 스포츠 타운으로 만들 계획이다.

구대식 전주시 공보담당관은 “시는 주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대형 SOC사업과 생활SOC 사업 등을 적극 추진함으로써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건설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어 민생경제를 살리도록 시정방향을 정했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