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핵 합의 파기 이란에 “조심하라” 경고

'트럼프 무능' 지적한 英 대사에는 “자국에 폐 끼친 것” 비판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06:26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0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이란이 우라늄 농축 제한(3.67%) 합의를 파기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에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7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주말 동안 뉴저지주 골프클럽을 찾았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으로 돌아오기 전 기자들에게 이란이 “조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저지주 골프클럽을 찾았던 트럼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각) 워싱턴으로 돌아오기 전 기자들 앞에 섰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이란이 핵협정 이행을 중단하는 ‘2단계’ 조치에 착수했다면서, 핵협정에서 설정한 우라늄 농축도 상한 3.67%를 넘겨 5%까지 올리겠다고 발표한 지 몇 시간 만에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밀 외교 전문에서 자신의 행정부를 “서툴고(inept) 무능하다(incompetent)”라고 평가한 킴 대럭 주미 영국대사에 대해서도 “나라(영국)에 제대로 이바지하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6일 킴 대럭 주미 영국대사가 지난 2017년부터 최근까지 본국 외무부에 보낸 이메일에서 트럼프 행정부를 이렇게 평가했다고 보도했으며, 영국 정부는 대럭 대사에 대한 공식 수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영국에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앞두고 차기 총리를 겸하는 보수당 당 대표 선거가 치러지는 민감한 시점에 양국 간 동맹에 해를 줄 수 있는 보고서가 유출돼 파장이 예상된다고 전하기도 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