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주미 英 대사, 비밀 외교 전문서 “트럼프 정부 서툴고 무능” 평가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05:26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0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주재 영국 대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를 “서툴고(inept) 무능하다(incompetent)”라고 평가한 비밀 외교 전문이 공개돼 파장이 예상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6일(현지시각) 킴 대럭 주미 영국대사가 지난 2017년부터 최근까지 본국 외무부에 보낸 이메일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해당 이메일에서 대럭 대사는 "나는 이(트럼프) 행정부가 결코 유능해 보이지 않는다"며 "이 행정부(트럼프 정부)가 정상적으로 잘 작동하고, 예측 가능하며 어설프지 않을 것이라고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어 백악관의 "피 튀기는 내분과 혼돈이 있다는 언론 보도는 대부분 사실"이라며 이런 내분 양상을 "칼싸움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2016년 트럼프 대선 캠프의 러시아 공모 의혹 등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경력이 불명예스럽게 끝날 수도 있다"면서 "(대통령직이) 불타고 붕괴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다만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속적인 스캔들에도 살아남았다면서 “영화 '터미네이터'에서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많은 공격을 당한 뒤에도 손상되지 않은 모습으로 불꽃 속에서 등장하는 것과 같다"고 비유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 개인에 관해서는 "그를 이해시키려면 요점을 단순하게 해야 하고, 직설적일 필요도 있다"고 조언했다.

이번 보도에 관해 백악관에서는 아직 논평이 나오지 않고 있으며, 영국 외무부는 데일리메일 보도가 과하다고 평가하면서도 메모 내용의 정확성을 두고서는 별다른 부인을 하지 않았다.

BBC는 이번 보도로 영국 정부가 대럭 대사에 대한 공식 수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고, CNN은 영국에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앞두고 차기 총리를 겸하는 보수당 당 대표 선거가 치러지는 민감한 시점에 양국 간 동맹에 해를 줄 수 있는 보고서가 유출돼 파장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