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日아베, '한국 때리기' 효과 못봤다...지지율 2%p 하락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 보복조치로 주요 소재 수출 규제
선거 유리하게 활용하려 했으나 비난 여론 거세

  • 기사입력 : 2019년07월06일 13:40
  • 최종수정 : 2019년07월07일 09: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2%포인트 하락했다. 여당 자민당은 '한국 때리기'를 선거에 적극 활용하는 움직임까지 보였지만 당장 지지율 상승 효과는 보지 못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은빈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일 일본기자클럽에서 진행된 당대표 토론회에 참석했다. 2019.07.03

6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4~5일 18세 이상 유권자 1579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1%를 기록했다.

이는 닷새(설문 실시 마지막날 기준) 전인 지난달 28~30일 실시한 직전 조사 때의 53%보다 2%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아베 정권은 지난 1일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소재 3개 품목을 자국 기업이 한국에 수출할 때 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규제 정책을 발표하고 지난 4일부터 시행했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였다. 

하지만 일본 기업과 언론들은 자국 기업들에게도 피해를 미치는 조치이자,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해온 기존 방침에도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보복 조치가 나온 직후라서 향후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 하지만 지지율이 하락한 것은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 참의원 선거에 유리하게 활용하려던 아베 정권과 여당 자민당의 노림수가 일단 먹혀들지 않은 않았음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