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호찌민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두번째 발생...빈탄군서 122마리 폐사

  • 기사입력 : 2019년07월05일 21: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2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호찌민=뉴스핌] 민석기 통신원 = 베트남 최대 도시인 호찌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두번째 발생해 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5일 베트남 언론 뚜오이쩨에 따르면 베트남 당국은 이날 시내 중심인 1군의 인근 지역인 빈탄(Binh Thanh) 군의 특정 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122마리의 돼지를 매몰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찌민시 관계자는 "일부 돼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전형적인 증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발견한 직후 표본을 채집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122마리의 의심 돼지를 없앴다"고 했다.
 
후속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실제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매몰 후 세균의 번식을 막기 위해 질병이 발생하는 지역에서 소독 작업까지 엄격하게 수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랴오닝(遼寧)성에 위치한 돼지 농장. 2019.01.17. [사진=로이터 뉴스핌]
 
호찌민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현한 것은 지난달 초로, 당시 호찌민시 농업농촌개발부는 9군에 있는 외딴 농장에서 ASF 감염 사례가 발견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농업농촌개발부는 ASF 감염이 보고된 농장의 주인이 음식물 쓰레기를 돼지에게 먹이로 주었다고 설명하며, 이것이 ASF 감염의 원인일 수 있다고 시사했다. 관계자들은 당국의 통제 하에 해당 농장의 돼지 약 160마리를 살처분했다고 전했다.
 
ASF는 감염된 돼지의 분비물과 혈액 등을 통해 전염된다.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한 번 전염되면 돼지를 살처분하는 것 외에 방법이 없다. 다만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호찌민=뉴스핌] 민석기 통신원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