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한화생명, NHN 자회사에 500억 투자

NHN페이코 유상증자에 참여...핀테크 분야 전략적 협력 강화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21:41
  •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한화생명이 NHN의 모바일 결제 자회사인 NHN페이코에 500억원을 투자한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화생명과 너브는 NHN페이코의 제3자 배정방식의 유상증자에 참여, 각각 500억원, 250억원을 투자한다.

[사진=NHN페이코]

유상증자 신주는 주당 5만285원으로 책정됐으며, 신주는 보통주가 아닌 전환우선주로 발행된다. NHN페이코 전환우선주는 10년 후 보통주로 자동 전환된다. 전환 비율은 1대 1이다.

이번 투자로 한화생명의 NHN페이코 지분율(보통주, 우선주 합산)은 6.8%로 NHN(68.4%), GS홈쇼핑(8.6%), 이준호 NHN 이사회 의장(8.6%)에 이어 주요 주주로 올라선다. 함께 투자한 너브도 지분율 3.4%다.

한화생명은 NHN페이코 주주 가운데 유일한 대형 금융사다. 업계에선 이번 지분 투자를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가 사실상 주도했다고 관측한다. 김 상무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차남으로 현재 한화생명에서 해외와 미래혁신 총괄을 담당한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핀테크를 강화한다는 전략으로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과 함께 유상증자에 참여한 너브는 '이보영 크림'으로 유명한 화장품회사 카버코리아의 전 대주주인 이상록 회장의 재산을 관리하는 패밀리오피스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