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충주시,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 나섰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09:17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충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주시가 포털사이트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에 나섰다.

4일 시에 따르면 네이버(주)는 사업비 5400억원을 투입해 13만2230㎡(4만평) 규모의 제2데이터 센터 설립을 위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한다.

2013년 조성된 춘천시 데이터 센터[사진=충주시]

지난 2013년 춘천시에 데이터센터를 조성한 네이버는 AI(인공지능), 자율주행차 등 급증하는 데이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제2데이터 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데이터센터는 서버와 데이터 저장장치 등 전산장비가 운영되는 공간으로 인터넷 서비스 제공기업의 핵심적인 시설이다.

다수의 지자체들이 제2데이터 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는 가운데 충주시도 제2데이터 센터 건립의 최적지임을 내세우며 유치전에 돌입했다.

시는 네이버(주)측에 유치제안서를 전달했으며, 향후 네이버(주)의 구체적인 건립계획에 따라 조성중인 산업단지 또는 네이버(주)의 유치조건에 맞는 맞춤형 부지를 발굴해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네이버(주) 제2데이터 센터는 최신 기술의 집약체로 향후 충주시에 유치할 경우 그 상징성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엄청난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