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밥 대신 빵으로"…'급식대란'에 불 꺼진 학교 조리실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 전날 총 파업 결정
서울시내 45% 학교 급식 중단
학교 측, 빵·주스 등 준비...일부 학생들은 도시락 싸오기도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10:4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대규모 총파업이 시작된 3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 급식실과 조리실은 고요했다.

학생들이 등교를 마친 이날 오전 9시 학교 지하 1층에 위치한 급식실과 조리실에는 인적을 찾을 수 없었다. 평소 같으면 점심시간에 맞춰 아이들 급식 준비에 분주할 시간이지만 모든 조리기구는 작동을 멈춰 있었다.

이윽고 학교 후문에 대형 트럭이 도착했다. 학교 관계자들은 트럭에서 학생 350여명의 점심식사를 대신할 빵과 음료 등을 옮기느라 분주했다.

이날 학교 홈페이지에도 급식 메뉴를 알리는 란에 '급식 정보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문구만 올라와 있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급식조리원과 돌봄전담사 등이 소속된 학교 비정규직 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간 3일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급식실이 텅 비어 있다. 2019.07.03 mironj19@newspim.com

학교 측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총파업이 결정된 전날 운영위원회를 열고 아이들에게 간편식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급식을 담당하는 4명의 조리종사원들이 모두 파업에 참여하며 자리를 비우기로 했기 때문이다.

학교 측은 "학교에서 근무하는 교육공무직원 중 노동조합에 소속된 조합원들의 전국단위 총파업으로 인해 2019년 7월 3일(수) 학교급식이 중단됨을 알려 드린다"며 "간편식(개별포장빵 및 음료)을 제공하고자 하오니 학부모님의 많은 이해와 협조 부탁드린다"는 내용의 가정통신문을 각 가정에 발송했다.

이에 따라 학교 측은 이날 점심시간에 전교생과 교직원 380여명에게 급식 대신 포장빵과 포도주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일부 학생들은 집에서 챙겨온 도시락으로 끼니를 해결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날 파업에 참여한 4명의 조리종사원들이 내일부터는 현장에 돌아오기 때문에 오늘까지만 급식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학비연대)는 전날 △2019년 임금교섭 승리 △공정임금제 실현 △교육공무직 법제화 △학교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며 교육당국과 벌인 협상이 결렬되며 총파업을 결정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1만425개 학교 중 약 45%인 4601곳에서 급식이 중단된다.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직원을 최대한 활용해 급식이 정상 운영되도록 할 방침이다.

급식이 중단된 학교 중 2797곳은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체 급식을 하도록 하고 635곳은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다. 744곳은 기말고사로 급식을 미실시하고 220곳은 단축 수업으로 인해 급식을 하지 않는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