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 협력사 7곳 해외 수출 계약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4:48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4: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KT가 협력사들의 해외 진출 지원 사격에 본격 나섰다.

KT(회장 황창규)는 지난달 18~20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박람회 ‘커뮤닉아시아 2019’에 KT와 함께 참여한 협력사 7곳이 현지업체와 수출 계약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KT는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박람회 ‘커뮤닉아시아 2019’에 함께 참여한 협력사 7곳이 현지 업체와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KT]

참여한 협력사는△살린(VR·AR 소셜 플랫폼) △아이페이지온(5G∙LTE 그룹무전통신 플랫폼) △용진일렉콤(5G 이동 통신망용 커넥터) △우리로(양자암호소자) △이루온(5G∙LTE+와이파이 병합 솔루션) △인텔리빅스(영상분석 소프트웨어) △하이젠헬스케어(클라우드 의료 솔루션) 등이다.

이 중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 기업인 살린은 싱가포르 IT솔루션 마케팅 전문 기업인 '그린랩(Green Lab Private Limited)'과 ‘VR 팬미팅’ 및 ‘VR 에듀케이션’을 아시아 전역에 재판매하는 MOU를 체결했다.

용진 일렉콤은 보다폰 등 글로벌 통신 사업자에게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는 뉴질랜드 '와이어리스 디자인(WIRELESS DESIGN LTD)'과 5G 네트워크에 사용 되는 RF 커낵터 등 통신 장비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우리로는 싱가포르 양자암호소자 스타트업 업체인 '에스피프틴(S-fifteen Instruments)'과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양자암호소자 관련 부품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다.

KT 측은 이번 '커뮤닉아시아 2019'에서 KT 파트너스 전시관을 구성해 협력사에 독립된 전시 공간 및 바이어 상담 공간을 제공했다. 협력사는 행사 기간에 하루 평균 200회 이상 바이어 상담을 진행했고, 수출 상담이 활발이 이뤄진 만큼 앞으로도 추가 계약 성과가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박종열 KT SCM전략실장(상무)은 “KT가 혁신적인 기술과 우수한 상품을 가진 중소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지원한 '커뮤닉아시아 2019' KT 파트너스관을 통해 현지 MOU 및 계약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면서 “KT는 우수 협력사들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