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드라마·웹툰, '스토리게임'으로 재탄생...결말 직접 만든다

컴투스 자회사 '데이세븐', '킹덤' IP로 게임 제작
네이버-봉봉 합작 '시나몬게임즈'...웹툰을 게임으로

  • 기사입력 : 2019년07월01일 15:1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1일 15: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넷플릭스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만든 드라마 '킹덤'이 게임으로 만들어진다. 네이버웹툰의 '오늘도 사랑스럽개', '오! 주예수여', '닥터프로스트'와 네이버웹소설 '프린세스 아이린' 등 10개 작품도 게임으로 운영되고 있다.

웹툰이나 드라마가 게임으로 재탄생하는 '스토리게임'이 주목받고 있다. 게임사는 대중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던 IP(지적재산권)을 활용해 흥행 부담을 덜고, 독자나 시청자는 직접 스토리를 만들며 재미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스토리게임은 게임 속 시나리오에 관심이 큰 미국, 일본 등 해외 게임 시장에서 인기가 있는 장르여서 국내 게임의 해외 진출에도 활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 컴투스]

컴투스(대표 송병준)은 최근 자회사인 스토리게임 개발사 데이세븐이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제작사 에이스토리와 IP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 모바일 게임으로 제작되며, 출시 시기는 미정이다.

킹덤은 넷플릭스 최초의 국내 오리지날 드라마로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좀비 미스터리 스릴러다. 올해 1월 6부작으로 190여개국에 동시 공개됐으며, 통신3사 중 유일하게 IPTV에 '넷플릭스'를 방영한 LG유플러스는 '킹덤' 방영 후 가입자가 3배나 증가하는 등 '킹덤 열풍'이 불기도 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킹덤 IP를 활용하기 때문에 게임상의 소재나 배경이 비슷할 것으로 보고 있다. 캐릭터나 상세한 게임 요소들은 개발 중"이라며 "(킹덤의) 팬층이나 팬덤이 있기도 하고 새로운 분위기의 게임이기 때문에 이용자들도 흥미를 느낄 것"으로 내다봤다.

다양한 웹툰을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도 웹툰을 활용한 게임 제작에 나서 호평을 받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웹소설 시장 규모는 2013년 100억원 수준에서 2018년 4000억원 가까이 성장했고, 국내 만화시장 또한 1조원 규모로 성장해 게임 업계와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네이버는 지난 4월 모바일 엔터테인먼트기업 '봉봉'과 합작회사인 '시나몬게임즈'를 만들어 네이버 웹툰·웹소설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대화형 모바일 게임 플랫폼 ‘메이비’를 선보였다.

대화형 스토리 기반 앱인 '메이비'를 내려받아 원하는 작품을 선택하면, 상황별로 질문이 제시되고 유저의 선택에 따라 스토리가 전개되는 방식이다. 유저들의 선택에 따라 직접 원하는 스토리와 엔딩을 만들 수 있다.

'maybe 메이비:내가 만드는 이야기' 어플 설명 캡처 [사진 = 시나몬게임즈]

현재 네이버웹툰 '오늘도 사랑스럽개', '오! 주예수여', '닥터프로스트'를 포함해 네이버웹소설 '프린세스 아이린' 등 10개 작품으로 게임이 운영되고 있으며, 출시 이후 구글 플레이 스토어 평점 4.38, 애플 앱스토어 평점 4.4를 기록, 호평을 받고 있다.

'스토리게임'에 대해 게임 업계 관계자는 "작가가 내놓는 결말에 따라 영화나 드라마를 감상했던 시청자들이 게임에서 직접 시나리오를 만드는 즐거움이 스토리게임의 특징"이라며 "주기가 짧은 모바일 게임 특성상 몰입도가 높은 스토리게임은 콘텐츠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자들과 오랜 시간 함께할 수 있고, 향후 각종 콘텐츠와 게임사의 협업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