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북미 DMZ 회담에 정치권 “비핵화 기대”…한국당 “실질변화 이끌어야”

민주 “역사적 만남…완전한 비핵화 방안 만들어야”
한국 “이벤트성 만남 아닌 北 실질변화 이끌어야”
바른미래‧민주평화‧정의 “한반도 평화 이정표” 찬사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9:30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여야는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무장지대(DMZ) 회담과 관련해 한목소리로 한반도 비핵화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국당은 그 속에서도 북한의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점을 당부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후 논평에서 “오늘 판문점에서 이뤄진 역사적인 남북미 3자회담은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의 희망을 밝힌 역사적인 만남”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외교적 노력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대담한 결단과 용기가 만들어 낸 결과”라고 말했다.

[서울= 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19.6.30 photo@newspim.com

홍 수석대변인은 이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국면에 있던 북미, 남북 관계가 본격적인 대화와 협상 국면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한다”며 “남북미 3자 모두 보다 유연한 입장으로 상대를 배려하면서 8천만 우리 겨레와 국제 사회가 모두 원하는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이룰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긴급현안회의’를 열고 기자와 만나 “최초로 DMZ에서 미북 정상이 만나고 대화를 나눈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의 포괄적 타결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의미가 크다”며 “이번 회담이 북핵 폐기 문제를 해결하는 단초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번 회담이 실질적인 북핵 폐기로 이어져야 한다는 점도 당부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북핵 폐기에 대한 공고한 의지와 핵폐기 범위 수순 등에 대한 합일을 이루고 미북 간 만남 역시 이벤트성 만남이 아닌 북한의 실질적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만남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이번 회담을 높게 평가하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새 출발에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판문점에서의 만남은 대립과 반목의 시대를 종식시키고, 새로운 역사를 시작하는 출발점으로 높이 평가될 것”이라며 “남북미 정상의 역사적 만남은 비핵화의 어떠한 어려움도 지혜롭게 극복할 수 있음을 전 세계에 알린 사건이자 한반도 평화의 굳건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로이터 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만나 군사분계선을 넙고 있다. 2019.06.30.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53년 정전 이후 미국대통령으로서 최초로 북한 땅을 밟았다. 판문점에서의 북미 정상의 만남은 66년간의 정전협정을 끝내는 신호탄”이라며 “여야, 보수 진보를 떠나서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평화와 희망적인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당리당략을 초월하여 힘을 합하여 이 기회를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66년 동안 대결과 반목의 상징인 판문점을 평화의 새로운 이정표로 만든 역사를 뒤흔드는 장면을 만들어냈다. 두 정상과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의의 박수를 보낸다”며 “기적 같은 평화의 문이 하루빨리 열리기를 염원한다.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위해 정의당은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