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몸은 오사카, 마음은 美 대선 표밭’‥G20서도 민주당 후보 비판 열 올려

  • 기사입력 : 2019년06월29일 02:38
  • 최종수정 : 2019년06월29일 02: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몸은 오사카, 마음은 미국 대선 표밭’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와 토론회를 저격하는 데 열을 올려 빈축을 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밤 플로리다 마이애미시에서 열린 2차 민주당 대선 후보 토론회가 끝난 뒤 트위터에 "나는 G20이 열리는 일본에서 우리나라를 잘 대표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나는 '졸린 조'(Sleepy Joe)와 '미친 버니(Crazy Bernie)'에게는 좋은 하루가 아니었다고 들었다”라고 적었다. 이어 "한명은 기진맥진했고 나머지 한명은 미쳤다, 별일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율 1,2위를 달리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2차 대선 토론에서 고전했다면서 이들을 한꺼번에 조롱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G20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의 회담에서도 “알겠지만 (민주당 대선 후보)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전날 첫 토론회를 했는데 별로 재미가 없었다. 그걸 보느니 (메르켈) 총리와 시간을 보내는 것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민주당 대선 토론회에서 후보들이 모두 서류 미비자(불법체류자)에게도 정부 의료보험을 제공해야 한다는 데 동의를 표시하자 트위터를 통해 “모든 민주당원이 수백만 명 불법 이민자들에게 무제한 의료 서비스를 주는 데 손을 들었다. 미국 시민을 먼저 돌보는 게 어떠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CNN 방송의 한 진행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 정상과의 회담, 미중 무역 전쟁 등을 다뤄야 할 바쁜 G20 회의 도중에도 민주당 토론에 온통 신경을 쓰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