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하반기 자산배분 ③] 코스닥, 바이오 대체주는?…"스마트폰 부품"

카메라 모듈·광학줌 기능 강화 수혜…파트론·옵트론텍 등 강세
5G와 비메모리도 유효…제약·바이오 부진에 코스닥 박스권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6월29일 09:02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국내증시의 상반기 성적은 기대에 크게 못 미칩니다. 코스피시장은 4.4%, 코스닥시장은 2.2% 수익률에 그쳤습니다. 반면 미국과 중국 증시는 각각 14%(다우), 20%(상해) 가까이 올랐습니다. 전문가들은 하반기 국내증시의 반등에 대해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거시지표가 부진하지만 기업 실적에 비해 과도하게 하락했다는 이유에서죠. 물론 미국과 중국 등 해외투자를 늘리라는 조언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이 개인들이 부자되는 하반기 자산배분전략을 모색해 봅니다.

[하반기 자산배분 ①] "美 주식 늘리고, 채권 담아라"
[하반기 자산배분 ②] "코스피, 개별장세 지속...고배당株 노려라"
[하반기 자산배분 ③] 코스닥, 바이오 대체주는?…"스마트폰 부품주"
[하반기 자산배분-끝] "美 IT·플랫폼주 매력...ETF·채권도 비중 ↑"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올 하반기 코스닥 또는 중소형주 투자에서는 스마트폰 부품 업체들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겠다. 바이오 침체 속에서 코스닥이 당분간은 부진한 흐름이 이어지겠지만, 카메라와 광학줌 기능을 중심으로 스마트폰 부품 업체들의 활약이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메라 모듈 업체 파트론 주가는 올해 들어 117.0% 상승했다. 지난해 말 8000원 대에 머물던 주가가 지금은 1만8000원선을 오르내리고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 기능이 강화되면서 수혜가 집중됐다는 분석이다. 박원재 미래에셋대우 연구위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화웨이 이슈로 올 2분기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 수량 증가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에 따라 파트론의 2분기 실적 추가 개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언급했다.

그는 "파트론은 이번 2분기 매출이 4083억원을 기록, 분기 사상 최대치가 예상된다"면서 목표주가를 2만27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갤럭시A9 [사진=삼성전자]

파트론 외에 엠씨넥스도 올해 122.0% 급등하는 등 카메라 모듈 업체들이 고공행진 중이다. 많이 오르긴 했지만, 올 하반기에도 카메라 모듈 업체들의 강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미들스몰캡팀장은 "제약·바이오가 코스닥 내 비중이 크니까 (시장이) 좀 위축될 수 있다"며 "(올해 하반기에도 코스닥은) 전체적으로는 박스권에서 움직일 것 같다. 시장을 주도했던 제약·바이오가 흔들리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카메라 모듈 업체들이 상반기 주가가 좋았다. 파트론, 엠씨넥스 등. 거기에 더해 광학줌 관련 옵트론텍과 동운아나텍 등 부품 업체들이 (유망해 보인다)"며 "요새 멀티카메라로 가는 추세다. 예전엔 앞뒤로 하나씩이었는데 지금은 앞에 3개, 뒤에는 5개까지도 나온다. 또 광학줌이라고 해서 2배줌이었던 게 올 하반기에 9배줌까지 나온다"고 덧붙였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애플의 스펙 향상은 부품 업체에게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애플은 하반기 아이폰 신모델에 트리플 카메라를 적용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3개 모델 중 2개 모델에 트리플 카메라가 적용되고, 1개 모델에는 듀얼 카메라가 적용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5G와 비메모리로 빼놓을 수 없다. 김상표 키움증권 연구위원은 "5G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수혜주, 비메모리 관련주, 카메라모듈을 중심으로 한 스마트폰 부품주 등 미·중 무역분쟁 관련성이 적은, 중장기 성장 동인을 바탕으로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IT중소형주에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5G 업체들의 주가도 많이 올랐지만, 이제 시작이라는 평가다. 비메모리 쪽은 당장 실적을 기대하긴 어려운 상황이나 정부나 삼성전자 측의 투자 기대감이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박종선 팀장은 "5G 같은 건 이제 시작이다. 주가 많이 올랐는데 하반기에는 해외 쪽 매출 많이 될 것 같다"며 "해외 쪽에 장비공급 하는 회사들, 케이엠더블유나 오이솔루션, RFHIC, 서진시스템 등이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는 투자계획이 더 나와야 하는데, 정부나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투자 많이 한다고 하잖아. 파운드리 좀 보강될 거고, 설계·디자인 회사 인수합병(M&A)나 지분투자 이런 거도 있고"라며 "비메모리가 실적으로 바로 나오진 않지만, 그쪽 투자들이 나오면서 기대감이 (있다)"고 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