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 7월 3~5일 총파업..."10만여명 쟁의권 확보"

사상 첫 연대 총파업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임금차별 철폐 등 요구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15:13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조합이 7월 3일부터 이틀간 총파업을 하기로 결의했다.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위원회는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만 조합원 쟁의권을 확보해 사상 최초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의 연대 총파업 돌입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위원회) 관계자들이 총파업 선언을 하고 있다. 2019.05.30 alwaysame@newspim.com

민주노총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며 다음 달 3~5일 총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쟁의권을 확보한 조합원은 10만5517명으로 △공공운수노조 3만8944명 △민주일반연맹 1만4313명 △서비스연맹 5만2천260명 등이다.

이들은 학교 기간제 교사, 급식 담당자 등 학교 비정규직을 비롯해 지자체 청사 환경미화원, 고속도로 톨게이트 요금수납 담당자 등 다양한 직종으로 구성돼 있다.

민주노총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임금차별 등 비정규직 차별 철폐 △비정규직 사용 제한 법·제도 마련 △노동시간 단축 등을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 △원청 사용자 책임 강화·노조법 개정 등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는 100만명이 넘고 각종 기관에서 수만가지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며 “하지만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노동실태는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으며, 노동자의 처우와 노동조건은 20년 동안 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 통보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격차를 축소하거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결과 공공부문 내 임금 불평등은 지속, 확대돼 왔다”며 “정부는 노동자가 단식을 해도, 삭발을 해도, 집회를 해도, 노숙을 해도 나 몰라라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노조가 교섭을 요구하면 사용자는 성실히 임해야 함에도 우리를 유령 취급하고 있다. 교섭 해태이며 부당노동행위”라며 “이번 파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아무 해결책도 내놓지 않고 사태를 극단적으로 몰아가는 정부와 사용자에게 있다는 것을 분명히 말해둔다”고 강조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