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영상] '자산만 2천조' 33살 사우디 빈 살만 왕세자, 한국에 10조 규모 투자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00:04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6: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형곤 기자 = 2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사우디의 실권자인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한국 방문을 계기로 사우디 투자청과 한국 기업 간 교류의 장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는 에쓰오일(S-Oil)과 현대중공업, 현대오일뱅크, SK, 현대자동차 등 제조·에너지 분야 국내 기업들과 대한상의, 코트라 등 유관기관들이 참여했다.

이번 사우디 왕세자의 방한은 1998년 압둘라 왕세제 방한 이후 21년만에 이뤄진 사우디 왕위계승자의 방한이다. 모하메드 왕세자가 한국을 방문한 것도 처음이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 기업들은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 및 석유화학기업 AGIC와 83억달러 규모의 MOU 및 계약을 체결했다. 

(출처-유튜브 채널 'KTV')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