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연기 괴물들의 치열한 싸움…이성민·유재명 '비스트'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대한민국을 뒤흔든 희대의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범인을 잡아 온 강력반 에이스 한수(이성민)는 연쇄 살인사건임을 직감하고 후배 종찬(최다니엘)과 함께 수사를 시작한다.

하지만 범인은 쉽게 잡히지 않는다. 그때 손을 내민 건 오랜 시간 한수와 알고 지내온 마약 브로커 춘배(전혜진)다. 춘배는 그에게 살인범을 잡을 결정적 단서를 알려주겠다고 한다. 단, 자신의 살인을 은폐하라는 조건이 붙는다. 별다른 방법이 없던 한수는 춘배의 제안에 응한다. 하지만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가 이 사실을 눈치채면서 사건은 걷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간다.

영화 '비스트' 스틸 [사진=NEW]

영화 ‘비스트’는 프랑스영화 ‘오르페브르 36번가’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원작은 지난 2005년 현지에서 개봉, 프랑스 자국영화 최고 관객수를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국내로 넘어오면서는 ‘방황하는 칼날’(2014) 이정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 감독은 “원작의 정서는 유지하되 완전히 새로운 스토리를 선보이는 데 주력했다”고 연출 주안점을 밝혔다. 

이 감독의 손을 거쳐 재해석된 영화는 크게 세 축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연쇄 살인마의 등장, 범죄자의 보복 살인, 승진을 위한 라이벌의 견제가 각 스토리의 출발점이다. 이 세 가지 이야기는 계속해서 새로운 곁가지를 쳐나가며 따로, 또 같이 진행된다. 들려줘야 할 것도 해결해야 할 것도 많은 복잡한 서사 구조다.

하지만 매체 특성상 시간은 한정돼 있다. 그래서 이 감독이 포기한 건 특정 캐릭터 혹은 스토리가 아닌, 친절한 설명이다. 사건의 동기 혹은 개연성에 연연하지 않고 앞만 보고 달려간다. (보는 이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그 나름의 재미가 있다. 등장인물을 극한으로 몰아넣는 상황은 강렬한 서스펜스를 만들어내며 몰입도를 높인다.

그렇게 내달린 영화가 마지막 지점에서 던지는 건 선택에 관한 근본적 질문이다. 인물들의 각기 다른 선택, 그로 인한 변화를 통해 인간의 내면을 들여다봤는지, 그렇다면 진짜 선과 악은 무엇인지, 이곳에서 진짜 괴물은 누구인지 묻는다. 

배우의 열연은 의심할 여지 없는 ‘비스트’ 최고의 강점이다. 특히 이성민과 유재명의 연기 대결을 보는 재미가 짜릿하다. 상반된 성향의 라이벌로 만난 두 사람은 극명하게 대립하며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춘배로 연기 변신을 꾀한 전혜진은 아쉽다. 배우 개인의 문제라기보다는 캐릭터 측면의 아쉬움이다. 26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