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KIA 안치홍, 주루플레이 과정에서 부상… 류승현 교체

  • 기사입력 : 2019년06월21일 19:53
  • 최종수정 : 2019년06월21일 1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잠실=뉴스핌] 김태훈 기자 = KIA 타이거즈 안치홍이 부상을 당했다.

안치홍은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서 3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KIA 타이거즈 안치홍이 주루플레이 과정에서 부상을 당했다. [사진= KIA 타이거즈]

1회초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 득점까지 올린 안치홍은 2회초에도 볼넷을 얻어냈다.

안치홍은 2대1로 앞선 4회초 1사 2,3루서 LG 선발 이우찬을 상대로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2타점 2루타를 쳤다. 상황은 이후 벌어졌다. 최형우의 타석 때 LG 이우찬의 폭투가 나왔다. 안치홍은 곧바로 3루에 슬라이딩을 해서 들어갔지만, 이 과정에서 베이스에 손가락이 걸려 꺾였다.

고통을 호소하던 안치홍은 대주자 류승현과 교체된 뒤 곧바로 덕아웃을 빠져나갔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