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매입..10%까지 늘릴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6월21일 07:43
  • 최종수정 : 2019년06월21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델타항공이 대한항공의 최대주주인 한진칼의 지분 4.3%를 매입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또 앞으로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늘릴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규제 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델타항공은 미국 2위의 항공사다. 한진칼은 대한항공의 지분 30%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두 회사는 지난해 5월 조인트벤처를 출범시킨 뒤, 미국 보스턴(대한항공), 미니애폴리스(델타항공)에 신규 취항했다.

지난 4월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갑자기 사망하면서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향후 미래를 둘러싸고 궁금증이 제기된 가운데 현재 그룹 일가에서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소유권 문제를 놓고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