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원점으로 돌아온 국회정상화…한국당, 패스트트랙 사과·철회 요구

한국당 17일 오전 의원총회
"패스트트랙 사과·철회 없인 불가능"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3:0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결국 국회 정상화 논의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자유한국당은 17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사과와 철회 없이는 국회 정상화가 불가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이 단독국회 소집 등 초강수를 두며 국회 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당은 국회 정상화 협상 초기에서 나왔던 요구사항을 재거론한 셈이다. 이로써 국회 정상화의 해법은 더욱 찾기 어려워졌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17 leehs@newspim.com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총에서는 국회를 이렇게 비정상으로 만든 날치기 패스트트랙에 대해 원천 무효와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의견이 모아졌다"면서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대한민국 의회와 모든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당의 잘못된 날치기 패스트트랙의 원천무효를 반드시 받아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또 한가지는, 이와 더불어 정부가 밀어붙이고 있는 추경안이 사실상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 하에 이뤄진 추경안이기 때문에 경제청문회 요구 역시 관철돼야 한다는 의견이 모아졌다"면서 "사과와 철회가 반드시 있어야 정상국회의 첫 출발점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한국당은 여당의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과 없이는 국회 정상화가 불가능함을 다시 한번 못박은 셈이다.

문제는 패스트트랙 사과와 철회는 애초부터 민주당이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혀온 조건이라는 점이다. 이후 추가적 협상을 통해 국회 정상화의 합의점을 찾아온 국회가 한국당의 '원점 요구'로 인해 다시 경색 국면으로 접어들게 될 상황이다.

다만 나경원 원내대표는 "협상이 완전히 결렬된 상태는 아니다"라면서 "협상은 한 트랙으로 가고 있는데, 민주당의 국회 정상화 피케팅과 같은 부분은 매우 실망을 금치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