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화웨이, 스마트폰 해외출하 60% 급감 가능성 대비..'아너20' 판매중단 검토"

블룸버그통신 보도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1: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1: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 통신장비업체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가 올해 해외 스마트폰 출하량이 40~60% 대폭 줄어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회사 세일즈와 마케팅 매니저들은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4000만~6000만대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출하량 2억600만대 중 해외가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큰 폭으로 줄어드는 셈이다.

때문에 회사는 사내에서 내놓은 예상치를 분석 중이며 최근 출시한 중가 스마트폰 '아너20(Honor20)'의 판매를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관계자들은 오는 6일 21일 프랑스, 영국 등 유럽 일부에서 판매할 아너20와 관련, 경영진이 출시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판매 실적이 예상대로 부진할 경우 출하를 중단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프랑스에서 가장 큰 이동통신업체 두 곳은 아너20을 취급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웨이의 이같은 조치는 미국의 수출 제한 조치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5월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와 화웨이 계열사 68곳을 '수출제한 리스트'에 올려 미국 기업이 정부 허가없이 이들과 거래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로 인해 화웨이는 사업에 필요한 미국산 부품과 소프트웨어를 조달하지 못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화웨이의 모든 해외 판매용 스마트폰에 탑재된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에 대해서 업데이트가 이뤄지지 않는다.

이와 관련,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의 톰 캉 분석가는 블룸버그에 "화웨이는 (구글의) 플레이 스토어와 유튜브와 지메일 등 구글의 주요 어플리케이션(앱)에 대한 접근을 잃게 될 것"이라며 "사용자들은 다른 앱스토어를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신흥시장에 대한 충격은 다양하겠지만, 유럽과 일본, 남미에는 큰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중국 국기 위에 비치는 화웨이 로고 그림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