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경기도, 27개 시군 ‘육아종합지원센터’에 놀이지도사 배치

놀이지도사 배치해 보육서비스 질 향상 도모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09:56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09: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경기도가 영·유아의 놀권리 확보를 위해 다음 달부터 도내 26개 시군의 27개 시·군 육아종합지원센터에 놀이지도사 1명씩을 배치한다고 17일 밝혔다.

배치되는 놀이지도사는 ‘아이사랑놀이터’ 등의 공공실내 놀이시설을 순회하면서, 아이의 강점에 따른 놀이방법과 영유아 상호작용기술을 부모들에게 지도한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뉴스핌 DB]

놀이지도사 배치는 경기도보육조례에 따라 영유아 및 아동 보육의 활성화와 보육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시행된다.

도는 이와 함께 민간 놀이시설 이용에 따른 경제적 부담 해소와 폭염 및 미세먼지 발생 등으로 실외활동이 어려운 가정에서 양육하는 영유아가 편하게 접근해 놀이할 수 있는 공공 놀이시설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이사랑 놀이터’ 등 놀이 환경을 현재 도내 78곳에서 오는 2022년까지 100곳으로 확대하며, 시설에는 육아종합지원센터에 배치된 지도사가 순회, 영유아 눈높이에 맞춘 놀이의 방향과 방법을 부모에게 알려줄 예정이다.

아울러 18일에는 아동이 놀이로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권리, 자유롭게 놀면서 성장할 수 있는 놀 권리, 건전한 놀이문화를 조성한다는 내용을 담은 ‘경기도 아동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한 조례’를 공포하기로 했다.

도는 이 같은 다양한 정책을 통해 놀이, 친구, 시간이 없는 3무 시대에 직면한 영유아에게 새로운 놀 기쁨과 즐거움을 제공해 영유아 놀권리 보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zeunb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