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경기도 소방관, ‘세계 전문응급처치술 대회’ 최우수상 수상

응급처치술, 세계응급의학회 학술대회 경연종목 채택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6월16일 14:3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6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경기도 소방관이 지난 1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세계응급의학회주관 ‘세계 구급대원 전문응급처치술 경연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전문심상소생술 경연대회 최우수상 수상자는 광주소방서 소속 박재권 소방위, 용인소방서 소속 이정호 소방장, 이무송 소방교, 황병훈 소방사이다.

세계 구급대원 전문응급처치술 경연대회에 출전한 경기도 대표팀의 경연모습 [사진=경기도]

이번 대회에는 대한민국 2개팀, 일본 2개팀, 대만 1개팀, 말레이시아 2개팀 등 4개국 7개팀 28명이 참가했다. 경연은 체육관에서 운동하다 심정지로 쓰러진 67세 남성을 대상으로 전문심장소생술을 실시하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세계응급의학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전 세계 70개국 2500여 명의 응급의학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정보를 교류하고 응급처치의 기준을 결정하는 ‘제19회 세계응급의학회 학술대회’ 이벤트로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심장정지환자와 중증외상환자에 대한 전 세계 구급대원들의 전문응급처치 능력을 겨루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마련됐으며 앞으로 ‘세계응급의학회 학술대회’의 경연종목으로 채택 될 예정이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천안 중앙소방학교에서 소방청 주관으로 열린 제32회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에서 종합 2위를 차지했다.

해당 대회는 화재, 구조, 구급 등 4개 종목으로 나눠 대회가 치러졌으며 도는 화재진압전술 6위 등 전 종목에서 고른 성적을 거두며 창원에 이어 전국 2위를 달성했다.

zeunb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