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으름장' 통했나? 멕시코, 불법 이민자 791명 적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06:1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0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파출라 로이터=뉴스핌] 황숙혜 기자 = 미국과 멕시코의 불법 이민 협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인도 남성이 국경을 넘기 위해 멕시코 이민청(COMAR)에서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2019. 06. 07.

[LA(어바인)=뉴스핌]김정태 특파원=멕시코 이민 당국이 4대의 트럭을 타고 북쪽 미국 국경으로 향하던 이민자 791명을 적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멕시코 이민청(INM)은 15일(현지시간) 멕시코 만에 접한 동부 베라크루스 주에서 4대의 화물트럭으로 이동하던 불법 이민자 791명을 적발해 이민자 보호시설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멕시코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불법 이민을 막지 않을 경우 관세를 물리겠다는 압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미국에 불법 입국하려다 적발된 사람들은 대부분 과테말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등 중미 3개국으로 가난과 폭력 등을 피해 불법 이민을 감행하고 있다. 이들은 브로커에게 돈을 준 뒤 트럭 짐칸을 타고 멕시코 남부지역에서 미국 남부 국경으로 당국의 눈을 피해 은밀히 이동하곤 한다.

이런 상황 속에 불법 이민에 강경히 대응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가 ‘캐러번’을 저지하지 않으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했고, 압박에 직면한 멕시코는 과테말라와 함께 남부 국경의 보안을 강화하기로 지난 7일 미국과 합의했다.

양국은 합의 뒤 45일이 지난 시점에 멕시코의 불법 이민 저감 대책이 실효를 거두는지 평가할 방침이라 미국의 관세 부과 위협은 다시 재연될 가능성이 있다.

멕시코 정부 내에서는 트럼프 미 대통령의 위협에 발맞춰 국경 보안을 강화하는 정책을 두고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다.

토나티우 길렌 이민청장은 정부가 불법 이민에 강경히 대응하자 지난 14일 사임했다. 후임 이민청장으로는 교정청장을 지낸 프란시스코 가르두노가 임명됐다.

dbman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