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U20 월드컵]PK 첫골에 함성, 동점골 허용에 탄식...그래도 “대한민국”

2분만에 이강인 선제골에 시민들 환호
아쉬운 동점골에 탄식 쏟아져

  • 기사입력 : 2019년06월16일 02:1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6일 02: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이학준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 경기가 열린 16일 새벽 연이은 선제골과 동점골에 서울 도심은 환호와 탄식이 엇갈렸다. 서울월드컵경기장과 강남역 등에 모인 시민들은 어린 태극전사들이 마지막 남은 힘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둬주길 염원하며 “대한민국”을 외쳤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서 열린 ‘U-20 남자 월드컵 한국:우크라이나’ 경기 거리응원에서 응원을 나온 시민들이 우리나라가 골을 넣자 환호하고 있다. 2019.06.16 pangbin@newspim.com

이날 전반 3분 30초 김세윤 선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발에 걸려 넘어지자 시민들은 큰소리로 페널티킥을 외쳤다. 비디오판독(VAR) 결과를 기다리던 시민들은 심판이 페널티킥을 선언하자 기쁨의 환호성을 질렀다.

이어 이강인 선수의 페널티킥 골이 터지자 월드컵경기장과 강남역은 시민들의 찢어지는 함성으로 들썩였다. 시민들은 서로를 얼싸안고 기쁨의 함성을 내질렀고, 두 팔을 벌려 만세를 외치며 ‘대한민국’과 ‘이강인’을 연호했다.

선제골을 넣자 시민들은 힘을 얻은 듯 더 크게 응원을 펼쳤다. 특히 우리가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도 ‘대한민국’을 연호하며 힘을 모았다.

전반 22분 이강인 선수가 고통을 호소하며 센터서클 부근에서 쓰러지자 월드컵경기장은 ‘아’하는 한숨과 함께 순간 정적이 흘렀다. 이강인 선수가 치료를 받고 다시 일어서자 시민들은 박수를 치며 응원을 보냈다.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u-20 월드컵 결승전 경기 시작 전 애국가가 울려퍼지자 서울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 대형 태극기가 등장했다. hakjun@newspim.com 2019.06.16

소강상태가 이어지던 전반 34분 우크라이나에게 동점골을 허용하자 여기저기서 아쉬운 탄식이 쏟아져 나왔다. 그러나 시민들은 이내 ‘괜찮아’를 외치며 어린 태극전사들을 위로했다.

전반 종료 휘슬이 울린 후에는 “잘했다”, “화이팅”을 외치고 박수를 치면서 후반전 멋진 승리를 염원했다. 일부 시민들은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응원가를 열창하며 식지 않은 열기를 보였다.

김정규(23)씨는 “동점골을 내준 것이 아쉽지만 충분히 우리 선수들이 경기를 잘 한 것 같다”며 “이제 후반 45분의 시간만이 남았는데, 선수들이 힘들겠지만 마지막 힘을 다 쏟아부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