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U20 월드컵][종합]서울 도심 ‘붉은 물결’…“대한민국 우승” 응원 열기 고조

상암 월드컵경기장 시민들 발길 이어져...질서정연한 입장
시민들 함성 가득 찬 강남역...축제 분위기 ‘들썩’

  • 기사입력 : 2019년06월16일 01:27
  • 최종수정 : 2019년06월16일 0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이학준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앞두고 서울 도심 곳곳은 시민들의 응원 열기로 가득했다.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과 서초구 강남역 등에는 대한민국의 우승을 염원하는 시민들의 함성으로 메아리쳤다.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16일 새벽 서울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 모인 시민들 hakjun@newspim.com 2019. 6 16.

◆상암 월드컵경기장 시민들 발길 이어져...질서정연한 입장

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이 열린 16일 새벽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새벽 시간에도 불구하고 월드컵경기장은 응원 열기로 가득 찼다. 대부분 시민들은 '붉은악마'를 상징하는 빨간색 뿔 머리띠를 착용하고 나와 빨간색 물감을 뿌려놓은 듯 장관이 펼쳐졌다.

일부 시민들은 곳곳에서 부부젤라를 불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경기장에 모인 시민들의 응원을 유도했다. 가족 단위 시민들과 연인들은 경기장 곳곳에서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만들었다.

경기를 앞두고 시민들은 모두 통쾌한 승리를 응원했다. 대학생 나모씨는 "광화문 거리응원이 취소됐다는 말을 듣고 아쉬웠는데, 이곳에서 응원할 수 있다는 얘기를 들어서 오게 됐다"며 "응원이 현지 경기장까지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택시 기사인 심모씨는 "요즘 나라가 시끄럽고 힘든데 축구라도 통쾌한 승리를 거뒀으면 좋겠다"며 "3골 정도 넣어서 승리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른 시간에 인파가 모이면서 대한축구협회는 예정된 입장 시각인 15일 오후 11시보다 2시간 정도 빠른 오후 9시 41분쯤부터 입장을 시작했다. 수많은 인파에도 시민들은 질서정연하게 경기장으로 입장해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줬다.

축구협회는 모든 출입구에서 출입을 허용할 경우 관리가 어려워지고 사고가 발생할 것을 염려해 북측 출입구만을 개방했다. 입장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지만 불평하는 시민들은 찾아볼 수 없었다.

경기장 안전요원은 "입장을 하면서 특별한 소동이나 소란은 하나도 없었다"며 "시민들이 잘 협조해준 덕분이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서 열린 U-20 남자 월드컵 한국:우크라이나 경기 거리응원에서 본격적인 경기가 열리기 전 시민들이 사전 공연을 즐기고 있다. 2019.06.15 pangbin@newspim.com

◆시민들 함성 가득 찬 강남역...축제 분위기 ‘들썩’

이날 경기 시작 3시간여를 앞둔 15일 오후 10시 강남역 9번과 10번 출구 사이 '바람의 언덕'에는 열두 번째 태극전사들로 붐볐다.

오후 10시 30분쯤 준비된 응원 장소는 이미 일찍부터 나온 시민들로 가득 찼다. 강남역 9번과 10번 출구에서는 붉은색 유니폼을 잎은 시민들이 끊임없이 쏟아져 나왔다.

서초구청에서 시민들에게 나눠지기 위해 마련한 돗자리 1000개와 응원봉 2000개는 행사가 시작된 지 30여분 만에 이미 동이 났다.

시민들은 낯선 타국에서 결전을 앞둔 어린 태극전사들에게 승리의 기운을 불어넣기 위해 유니폼부터 모자와 신발 등을 모두 붉은색으로 맞춰 입은 모습이었다.

일부 시민들은 태극기를 몸에 두르는가 하면, 태극기 머리띠, 불빛이 들어오는 붉은악마 뿔을 형상화한 머리띠 등 다양한 형태의 응원도구를 착용한 채 이색적인 응원 풍경을 보였다.

경기를 앞두고 공연이 시작되자 현장은 축제 분위기로 들썩였다. 가수들은 응원가 '승리를 위하여', '레즈 고 투게더(Reds go together)' 등 신나는 응원가를 부르며 축제 분위기를 한껏 북돋았다.

붉은색 의상을 맞춰 입은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치어리더팀이 흥겨운 공연을 펼치자 현장 분위기는 최고조에 달했다. 시민들은 '대한민국' 구호와 함께 이강인, 조영욱 등 대표선수들의 이름을 연호하며 태극전사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예상보다 많은 시민들이 몰리자, 서초구청은 당초 예정됐던 장소 이외에 강남역 9번 출구 옆에 전광판을 추가로 설치했다. 그러나 이내 추가로 마련된 자리도 시민들로 가득 찼다.

자리가 없어 발을 동동 구르며 안타까운 표정을 짓는 시민들이 눈에 띄었다. 일부 시민들은 아쉬운 발걸음을 뒤로한 채 축구를 볼 수 있는 주위 주점 등을 찾아 나서기도 했다.

6살 난 딸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안겨주러 나왔다는 이정욱(43)씨는 “좋은 자리를 잡기 위해 9시부터 나왔다”며 “피파 주간 대회에서 한국팀이 결승에 올라온 것은 처음인데, 꼭 승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부산에서 함께 대학을 다니는 친구 사이인 박시완(21)씨와 김동현(21)씨도 얼굴에 페이스페인팅을 한 채 대한민국의 승리를 염원했다.

박시완씨는 “자리가 없을 줄 알았는데 다행히 더 마련돼서 다행”이라며 “오늘 이강인 선수가 골을 넣고 대한민국이 우승할 것 같다”며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