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고유정 前 남편 추정 뼈 추가 발견...경찰, 국과수 감정 의뢰

인천 제활용업체서 2박스 분량 뼈 추가 발견
지난 5일 발견된 뼛조각...국과수 결과 '동물 뼈'
범행장소서 수거한 머리카락...DNA 검출 안 돼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19:2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고유정(36) 전 남편의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추가로 발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인천 서구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라면 박스 2개 분량의 뼈 추정 물체를 추가 수거해 국과수에 DNA 감정을 의뢰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같은 재활용업체에서 발견된 뼛조각들은 동물뼈라는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뼛조각들은 3cm 이하 크기로 조각난 채 발견됐다. 재활용업체로 옮겨지기 전 김포시 소각장에서 500도 이상의 고열 처리돼 DNA가 나오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아울러 경찰은 범행 장소인 제주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수거한 머리카락 58수와 경기 김포시 아버지 소유 자택에서 수거한 머리카락 56수에 대해서도 국과수 감정을 의뢰했지만 DNA가 발견되지 않았다.

고유정 전 남편 시신 수색작업도 별다른 성과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시신을 찾기 위해 해경과 협조, 제주~완도 여객선 항로와 완도 해상에서 수색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해경은 지난 12일 전남 완도군 고금도 인근 바다 위 양식장에서 시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담긴 비닐봉지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색을 벌이고 있지만 성과는 없는 상황이다.

경찰은 시신을 찾기 위해 신고보상금(최대 500만원) 전단지를 배포하는 등 수색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완도군 상정리 주변 해역과 육상을 정밀수색중이다[사진=완도해경]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