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장하진·김상근, 이희호 여사 추모 “선배의 꿈, 우리가 이어가겠다”

14일 국립 현충원서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엄수
여성계 대표 장하진·민주화 대표 김상근 각각 추도사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10:5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 사회장이 엄수된 14일, 장하진 전 여성가족부 장관과 김상근 KBS 이사장이 각각 이 여사의 여성운동가로서의 업적과 민주화의 대모(大母)로서의 헌신에 대해 추모했다.

장하진 전 장관은 이날 서울 국립 현충원에서 엄수된 ‘여성운동가 영부인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 추도사에서 “선배님께서는 여성 인권을 존중하고 높이는데 조금이라도 기억됐으면 한다고 하셨다. 영부인으로만 보내드리기에는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에 여성운동의 영원한 선배이신 이희호 여사 추모 모임을 범여성계가 함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성 지도자 이희호라는 호칭이 자칫 선배님이 걸어오신 길을 여성에게만, 절반만으로 가두는 것이 아닌가는 생각도 한다. 아니다. 여성운동은 남녀 대결이 아니다”라며 “여성운동은 기본 인권운동이자 사회운동”이라고 강조했다.

장 전 장관은 “선배님께서 앞장서주신 그 길을 여성 운동도 걸어왔다. 평생 걸어온 고난의 길, 아무것도 없는 사람을 선택해서 출발했다”며 “평생의 동지이자 너무나 사랑하신 김대중 대통령님께 보내드리고 이제 선배님의 꿈을 우리가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김대중 도서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노제가 진행된 가운데 손자 김종대 씨가 영정을 들고 도서관에 들어서고 있다. 2019.06.14 leehs@newspim.com

김상근 이사장은 이 여사의 민주화 업적과 추억을 언급하며 고인을 기렸다.

그는 “서대문구치소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던 한 교회당에 사모님께서는 동지가 된 모든 이들과 옹색한 교회당의 찬 마룻바닥에서 새벽을 꼬박 기다리셨다. 그리고 잰 걸음으로 겨울 새벽을 가르며 서대문 구치소를 향했다”며 “구속당한 식구들이 계실 곳을 돌아다니시면서 새벽송을 부르셨다. 열 번도 스무 번도 넘게 간절하게 부르셨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담 안에서도 맞춰 함께 불렀습니다. 당신은 구속자 가족들과 함께 날마다 거리로 나섰다. 민주주의 회복, 구속자 석방을 외쳤다”며 “당신은 언제나 맨 앞에 섰다. 항상 저들의 버팀목이셨다”고 추모했다.

그는 이어 “구속자가 날로 늘어가며 종로5가 기독교회관 강당에서 고문을, 말도 안 되는 조작을 폭로했다. 힘없는 민중들이 한을 토했다”며 “그때 당신은 그 중심에 계셨다. 함께 계심이 모든 구속자 가족들에게 엄청난 힘이었다”고 회상했다.

김 이사장은 그러면서 “당신은 그렇게 해서 이 나라 민주주의 꽃을 피워냈다. 절체절명의 고통 끝에서 기어코 사랑과 용서라는 위대한 열매를 달아 내셨다”며 “지금 남북이 평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당신이 우리 가운데 계셨다는 것, 우리와 함께 계셨다는 것은 우리의 큰 복이다. 이제 편히 쉬시기 바란다. 우리가 당신의 길을 힘써 가겠다”고 다짐했다.

장 전 장관은 대표적인 여성운동가·학자로 2005년 참여정부에서 3대 여성부 장관을 역임했다. 같은 해 여성부가 여성가족부로 확대 개편되며 1대 여성가족부 장관으로 이름을 올렸다.

김 이사장은 수도교회 담임목사를 역임했던 종교인이다. 참여정부 시절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을 맡았고, 지난해 초부터 KBS 이사회 이사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