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기업분석] 스마트폰 업계 '숨은' 강자, 삼성 애플도 무릎꿇는 라간정밀

오직 기술로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 최강자 군림
카메라 렌즈 '세대교체' 앞장선 선구자적 기업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7:02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관련 업종에 종사자가 아니라면 아는 이가 매우 드물지만, 내로라하는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가 '머리를 숙여' 제품을 공급받는 회사가 있다. 전 세계 최대 정밀광학 기기 및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 제조사 라간정밀(Largan 중국명:大立光)이다.

라간정밀은 최근 십수 년 동안 전 세계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의 1/3을 공급할 정도로 이 분야에서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애플·삼성·화웨이 등 글로벌 상위 10대 스마트폰 제조사가 모두 라간정밀의 주요 고객이다.

스마트폰이 카메라 기능을 강화하며 새로운 기술 시대를 열 때마다 라간정밀이 '함께' 했다. 2016년 애플이 아이폰7 플러스로 듀얼 카메라를 최초로 장착했을 때 라간정밀이 독자적으로 카메라 렌즈를 공급했다. 올해 쿼드 카메라, 10배 광학초점의 초 고사향 카메라 기능을 장착한 화웨이 P30프로의 출시도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라간정밀이 고사향 카메라 렌즈를 공급할 수 있었기에 가능했다.

카메라 기능이 '혁신과 기술력'의 척도로 여겨지면서 스마트폰 업계에서 라간정밀의 시장 지배력은 무섭게 확장했다. 이에 위협을 느낀 애플이 라간정밀을 대체할 기업을 물색하기도 했지만 라간정밀의 실력과 위력으로 결국 실패했다. 애플이 라간정밀의 경쟁사인 GSEO(玉晶光)로 공급선을 확대하려고 하자, 라간정밀은 2013년 미국 법원에 GSEO을 대상으로 특허 침해 소송을 걸었다. 당시 관련 업계는 이 소송을 대체 고객 물색에 나선 애플에 라간정밀이 던진 '경고 메시지'로 해석했다.

라간정밀의 강력한 실력은 매출이 100배나 많은 삼성도 '굴복' 시켰다. 같은해 라간정밀은 삼성의 갤럭시노트2의 카메라 렌즈 기술이 자신의 특허를 침해했다고 미국 법원에 소송을 냈고, 삼성에 손해배상금도 요구했다. 결과는 라간의 '승리'였다. 양사가 합의로 소송을 마무리 지었고 이후 삼성이 라간의 렌즈를 공급받기로 했다. 

라간정밀 글로벌 굴지의 기업과의 '대결'에 주저하지 않는 것은 '기술'에 대한 자신감 때문이다. '기술'은 라간정밀이 업계에서 독보적 지위를 지켜내는 최대 '무기'가 됐다. 이 회사가 지난 수십 년 동안 축적한 특허가 1000여 개에 달한다. 관련 업계는 라간정밀이 광학 분야를 총망라하는 엄청난 특허로 동종 업계에서 가장 튼튼하고 높은 '기술 장벽'을 구축했다고 평가한다. 

◆ 시대의 흐름을 미리 읽어낸 렌즈 업계의 '선구자' 

라간정밀의 탄생은 1980년대로 거슬로 올라간다. 당시 정밀 광학 분야는 독일과 일본 기업이 장악하고 있었고, 시장의 주류 상품은 유리 렌즈였다.

그러나 플라스틱 렌즈의 성장성을 일찍 간파한 라간정밀의 창업자 린야오잉(林耀英)은 이 분야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려 했다. 그러나 대주주의 극심한 반대에 부딪히자 린야오잉은 자신이 동업자와 설립한 다건정밀(大根精密)을 떠나 1989년 라간정밀을 세운다.

라간정밀을 세우고 플라스틱 렌즈 연구개발에 나선 린야오잉을 동종 업계는 걱정과 조롱 섞인 시선으로 바라봤다. 이후 십수 년 동안 라간정밀은 플라스틱 렌즈 연구에 매진했고, 렌즈 제작에 필요한 각 분야에서 엄청난 기술 신장을 이뤄내며 유리 렌즈와의 기술 격차를 좁혀 나갔다.

라간정밀의 독자적 판단과 아집은 2002년 스마트폰 카메라 시대가 열리면서 본격적으로 빛을 발했다. 2007년 애플이 아이폰이라는 획시적인 '신물품'을 내놓으면서 스마트폰 시대가 열렸고,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에 적합한 고사향 플라스틱 렌즈 제조업체로는 기술력이 가장 뛰어났던 라간정밀이 단독으로 카메라 렌즈를 애플에 공급했다.

스마트폰 보급과 함께 라간정밀의 매출은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모든 설비를 완전히 가동하고 직원들이 휴가를 반납하고 생산에 매달려도 수요를 만족시키기 어려울 정도가 됐다.

그 사이 카메라 렌즈 업계를 군림했던 독일의 라이카·자이스, 일본의 캐논과 니콘은 '왕좌'를 라간정밀에 내주고 말았다.

◆ 기술력과 영향력에도 인지도는 낮아, '신비한' 기업으로 불려 

라간정밀이 '막후'에서 세계 스마트폰 제조회사를 '주무르고' 있는 상황이지만 정작 이 기업에 대해 알려진 정보는 많지 않다. 이 때문에 세계에서 가장 '신비한' 첨단 기술 기업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라간정밀이 막강한 기술력과 영향력에도 인지도가 높지 않은 것은 창업주 린야오잉의 경영 철학 때문이다. 그는 어떠한 매체의 인터뷰에도 응하지 않고, 외부 인사의 기업 참관도 일절 허용하지 않는다.

회사 경영도 원칙도 철저하다. '기술을 사지 않으며, 인재 스카우트를 하지 않으며, 위탁생산을 하지 않는다. 오로지 기술 개발에만 몰두한다.'라는 것이 린야오밍의 원칙이다.

특히 기술은 린야오밍이 가장 집착하는 분야다. 경쟁기업이 시간과 자본을 아끼기 위해 설계도를 사고, 핵심 제조 설비를 구매할 때 린야밍은 모든 것을 자체 연구개발, 생산했다. 불가피하게 외부 기업으로부터 기계나 부품을 조달할 때도 철저히 라간정밀에 특화된 '맞춤'형 제품을 요구했다. 이를 통해 라간정밀은 설비의 가동률을 높이고 고장률을 낮추는 데 성공했다.

기술 지상, 기술 연구개발에 대한 린야오광의 과도한 '집착'은 때로는 회사에 큰 손실을 초래하기도 했다. 2010년 라간정밀은 엄청난 환율 손실로 그해 1분기 수익이 1/4로 급감하는 사태를 겪었다. 기술 연구개발 외에 다른 재무 분야에 대한 경영에 소홀했던 탓이다. 

대만 금융권과 관련 업계가 이 사태에 '경악'을 금치 못할 때 린야오잉은 오히려 "기술만 좋으면 환율 손실을 별로 걱정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시장을 안심시켰다. 린야오광 스스로도 자신이 '사업'에 소질이 없다고 인정한다. 그러나 그는 "라간정밀의 장점은 최고의 기술력이다. 나의 우둔함은 우리의 기술로 커버가 가능하다"라고 호언장담했다.

인재 경영에서도 그의 성격이 잘 드러난다. 고액의 연봉으로 인재를 스카우트하느니, 자질이 부족해도 충성도가 높은 인재를 십 년이 걸리더라도 제대로 육성한다는 것이 그의 원칙이다. 돈으로 사온 인재는 또다시 경쟁사가 얼마든지 돈으로 빼앗아 갈 수 있다는 것이 그의 믿음이다.

다만 자신이 육성한 기술자가 기술을 가지고 회사를 떠날 것을 염려해 기술을 세분화하고, 책임자가 해당 분야의 기술만 익히고 다른 분야는 알 수 없도록 했다.

린야오광의 '고집'은 동종 업계에서도 유명하다. 기술 외엔 그 어떤 것도 중요하지 않다는 린야오광은 중화권에서 보편적인 토속신 숭배, 기업인에게 빠질 수 없는 '접대'도 일절 거부한다.

라간정밀이 위치한 대만 타이중은 대만 제조업의 '심장'으로 불린다. 그만큼 기업이 많고 기업 관련 협회도 다양하다. 이로 인해 각종 기업 협회 행사와 기업인 활동이 매우 활발하지만, 린야오광은 어떤 장소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접대할 시간에 연구개발에 더욱 매진하라"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노력과 연구가 아닌 '미신'에 기대는 행위도 매우 '혐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간정밀의 부총재가 중국 둥관(東莞) 공장에 시찰을 갔을 때 현지 문화에 맞춰 토지공묘에 참배했다가 린야오잉에게 호된 꾸지람을 들었다는 일화가 전해질 정도다.

현재 라간정밀은 의사출신인 린야오광의 둘째 아들 린은핑(林恩平)이 경영을 맡고 있다. 린은핑은 부친의 경영 원칙에 보다 개방적이고 과감한 전략을 더해 라간정밀의 폭발적 성장을 이끌어낸 인물로 평가받는다.

부친인 린야오광의 고집스러운 경영 원칙이 기술력 구축의 원동력이 됐지만, 지나치게 폐쇄적인 경영 방식으로 기업 성장에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린은핑의 2세대 경영을 통해 이러한 단점이 보완되면서 라간정밀이 더욱 성장할 수 있게 됐다고 시장은 평가한다.

2세대 경영을 통해 폭발적인 성장을 이룬 라간정밀은 주가도 폭발적으로 상승했다. 주당 500타이완달러 였던 라간정밀의 주가는 2017년 6000타이완달러로 급등했다. 시가총액도 1조 신 타이완달러(약 37조원)에 육박했다. 이후 큰 조정을 받은 라간정밀의 주가는 올해 들어 또다시 가파른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고, 현재 주당 3600타이완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라간정밀, '렌즈 분야의 잡화점' 될 것 

라간정밀이 최근 십여 년 창립 이래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지만, CEO 린은핑은 오히려 '위기감'에 새로운 전략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니, 샤프 등 일본 전자기업이 자신의 기술력에 도취한 나머지 액정시대를 맞아 시장에서 실패를 맞이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정밀광학 렌즈 산업도 끊임없는 변화를 겪고 있다. 경쟁자의 추격도 매섭다. 라간정밀이 카메라 렌즈 분야에서 '격파'했던 경쟁사 순위광학(舜宇光學)은 자동차 탑재용 렌즈를 통해 세계 1위 자리를 차지하며 렌즈 분야의 강자로 돌아왔다.

린은핑은 "의료용 렌즈 등 다방면으로 사업을 확대해 렌즈 분야이 '잡화점'이 될 것"이라고 렌즈 시장의 새로운 도전을 정면돌파할 것임을 시사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