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핀란드, 노키아의 위기 혁신으로 메워…한국에도 공감"

한·핀 스타트업 서밋서 협력 세 가지 방향 천명
스타트업 생태계 협력, 4차협력 공동대응, 교육협력
"한반도 항구적 평화되면 양국 경제협력 커질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7:57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에서 "핀란드는 노키아의 빈자리를 혁신이 메우고 수많은 스타트업이 채우고 있다"며 이같은 핀란드의 성공을 본받아 양국의 스타트업 협력과 4차산업혁명 공동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개방형 혁신을 통해 혁신성장의 미래를 본다는 주제로 열린 '2019 한·핀 스타트업 서밋'에서 "핀란드는 노키아의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아 새롭게 부활했다"며 "핀란드의 이러한 변화는 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 속에 있었던 한국에도 큰 공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과 핀란드의 스타트업과 경제협력의 세 가지 방향으로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 위한 협력 강화 △4차산업혁명 공동대응 △창의적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협력과 고령사회 적응을 위한 헬스케어 협력 강화를 제시했다.

[서울= 뉴스핌]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페이스북] 2019.6.11

문 대통령은 우선 "어제 양국은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혁신분야 협력 MOU를 체결했고, 핀란드에 코리아 스타트업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며 "오늘 양국 공공기관은 공동 벤처투자펀드 조성 등에 관한 MOU도 체결할 것이다. 앞으로 양국 스타트업 협력을 위한 자금 조달에도 물꼬가 트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스타트업 지원 공공기관인 비즈니스 핀란드와 한국의 창업진흥원, 코트라가 함께 스타트업 발굴과 상호 인적교류에 협력하기로 했다"며 "양국 민간단체인 알토이에스와 코리아스타트업 포럼도 스타트업 관련 노하우를 공유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를 대표하는 스타트업 축제인 '슬러시'와 한국의 '컴업'의 협력에도 주목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함께 경험하고 배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두 번째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에 대해서는 한·핀란드 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된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MOU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함께 강점을 갖고 있는 5G, 인공지능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며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한 한국과 세계 최초로 6G 통신망 연구에 착수한 핀란드는 더없이 좋은 협력 파트너로 양국간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어제 차세대 통신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산학연 협력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오타니에미 산학연 단지와 한국의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자매결연을 맺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며 "양국 산학연 단지 간 협력을 통해 원천기술에서부터 상용화, 세계시장 공동 진출에 이르기까지 포괄적인 협력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창의적 인재 육성 교육으로는 핀란드의 탤런트 부스트와 한국정부의 한­핀란드 인재교류협력 MOU 체결을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곳 헬싱키는 평화의 도시로도 잘 알려져 있다"며 "1975년 헬싱키 프로세스는 유럽의 동서 간 철의 장막을 종식시키고 평화의 길로 나가는데 크게 기여했다. 한국은 한반도 평화를 통해 유러시아 대륙, 북유럽까지 교류하고 협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이뤄지면, 양국 간 경제협력도 무궁무진해질 것"이라며 "한국은 핀란드에서 배우고, 핀란드와 함께 혁신과 포용을 이루고자 한다. 한국이 가진 평화와 공동번영의 꿈에도 핀란드가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