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문대통령, 오늘 핀란드 마지막 일정…스타트업 서밋 진행

신임 린네 핀란드 총리와 회담, 혁신성장 등 논의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경제 외교도 진행
핀란드 저명 원로 지도자 간담회 끝으로 노르웨이 이동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05: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0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핀란드 국빈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지난 6일 취임한 안티 린네 신임 핀란드 총리와의 회담과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등 다양한 일정을 진행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우선 린네 총리와 회담을 통해 혁신성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4차 산업혁명 분야 등을 비롯한 신산업에서 양국의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어 경제 외교도 진행한다. 문 대통령은 양국 스타트업 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한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에 참석해 양국의 협업 기회를 모색한다. 문 대통령은 아이디어 경진대회인 해커톤에서 직접 미션을 제시하고 혁신성장에 대한 기조 연설도 진행한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핀란드 저명 원로 지도자들과의 간담회를 끝으로 핀란드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의 단독 및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핀란드와 혁신성장과 5세대 이동통신,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방산, 북극 관련 산업 등의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기반을 넓혔다.

과거 노키아 위주였던 핀란드는 이제 매년 400개 이상의 혁신적 스타트업이 만들어지는 스타트업 선두 국가가 됐다. 한국과 핀란드 정상은 기술력을 중심으로 한 혁신 스타트업 위주의 경제 성장에 대해 논의했다. 우리 스타트업의 유렵 진출 기반을 강화하는 계기 마련에도 나섰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원로 지도자들과의 만남을 마지막으로 핀란드 일정을 마무리하고 두 번째 방문국인 노르웨이로 이동해 순방을 이어갈 예정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