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헝가리 다뉴브 침몰유람선 인양 시작 "선체 떠오르면 수색"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3:56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 호의 인양이 11일(현지시간) 시작됐다고 AFP통신이 헝가리 경찰을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양 작업에는 6시간이 걸릴 수 있으며 인양 작업 중 선체가 떠오르면 단계적으로 잠수부들이 유람선 안에 있는 희생자들을 수색할 방침이다.

지난달 29일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의 추돌로 침몰한 허블레아니 호에는 한국인 관광객 30명과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직후 한국인 탑승객 7명은 구조됐으나 7명은 사망했다. 이후 수색 작업이 벌어지면서 12명의 한국인 시신을 수습, 총 19명의 한국인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헝가리인의 경우 2명 가운데 1명의 시신만 수습됐다.

[부다페스트 로이터=뉴스핌] 권지언 기자 = 11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대형 크레인선 ‘클라크 아담’호가 인양준비 작업을 마친채 대기 중이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한국 시간으로 11일 오후 1시 30분 인양 작업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2019.06.11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