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개성공단 대표들, 미국 방문.."공단 재개 필요성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8:2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개성공단기업협회(회장 정기섭)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이사장 김진향)이 미국 연방하원을 방문한다.

10일 개성공단기업협회에 따르면 정기섭 회장, 김진향 이사장 등 8명으로 구성된 '개성공단 대표단'은 11일 오후4시(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하원(레이번 빌딩)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브래드 셔먼(Brad Sherman, 민주·캘리포니아) 위원장이 주최하는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해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와 역할을 설명하고 공단의 재개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이후 16일까지 워싱턴·LA에서 미국 내 여러 주요 싱크탱크 한반도 전문가와 국무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에 대한 설명회, 간담회를 갖고 17일 귀국할 예정이다.

설명회에서 대표단은 개성공단 자체가 남북평화의 상징이자, 재개 그 자체가 평화를 직접 실현하는 과정임을 설명하고 개성공단에 대한 잘못된 오해(임금 전용, 달러박스 의혹 등)들도 바로잡는데 노력한다.

무엇보다 한반도 비핵화의 궁극 목적이 평화인 것처럼 개성공단 재개도 평화가 궁극 목적임을 설명하면서 개성공단 재개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의 선순환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할 예정이다.

아태소위 설명회에서 기조발제를 맡은 김진향 이사장(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개성공단의 설립목적인 평화적 가치와 기능을 집중적으로 설명하고, 개성공단의 발전경과와 기타 경제·안보·통일문화적 가치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 북측 노동자의 임금수준과 지급과정 등을 설명하면서 임금의 무기개발 전용설이 근거가 없고, 달러박스로 오해되는 것의 부적절성에 대해서도 강조한다는 방침이다.

정기섭 기업협회장은 개성공단에서의 직접적인 기업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남측 기업들에게 경제적 이익을 줌을 물론, 북측에게는 시장경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자본주의 경제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공간이었음을 설명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도 중소기업들의 입장에서 개성공단 재개 필요성을 설명할 계획이다.

개성공단 대표단은 미 연방의원 대상 개성공단 설명회 이후 국무부 관계자와의 면담에 이어 미국 싱크탱크, 한인 상공인 단체 등이 주최하는 설명회 및 간담회에 참석해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와 기능을 적극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개성공단기업협회 측은 "이번 개성공단 대표단의 미국 방문을 통해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와 의의에 대한 이해를 제고시켜 개성공단 재개 필요성에 대한 미국 정․학․언론계의 공감대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자료제공=개성공단기업협회]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