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거듭되는 출마설에 입뗀 최종구 "국회의원 아무나 합니까"

타다 이재웅 대표 저격 이후 불거지는 '총선 출마설'
금감원 분조위 '키코' 선정 관련해선 "지켜보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3:2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3: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융권과 정치권을 중심으로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자신의 '총선 출마설'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그간 출마설을 적극적으로 부정해온 최 위원장 심경에 일부 변화가 생긴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안전한 데이터 활용과 디지털 경쟁·혁신을 위한 ‘금융 빅데이터 인프라 오픈 행사’에 입장하고 있다. 2019.06.03 alwaysame@newspim.com


최 위원장은 10일 서울 마포 신보 사옥에서 진행된 '마포혁신타운 착공식'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총선 출마설'이 맞느냐는 질문에 "국회의원이 자기가 하고 싶다고 아무나 하는 자리는 아니지 않냐"고 답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국회의원 출마는 거기에 맞는 자질과 능력을 갖춰야 할 문제"라며 "고위공무원을 연임했다고 이것이 다 길러지는 것은 아니다. 여기까지만 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그간 자신에 대한 출마설에 대해 "답하기 부적절하다", "여기서 언급할 문제가 아니지 않냐"고 적극적으로 부정해왔다.

하지만 지난달 21일 최 위원장이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의 이재웅 대표를 겨냥해 정부의 혁신성장과 관련한 소신 발언을 쏟아낸 이후 총선 출마설이 한층 불거졌다.

당시 최 위원장이 소관 부처가 아닌 사회적 현안에 대해 정치적 입장을 드러낸 것을 두고 내년 국회의원 총선에 출마를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최 위원장의 이날 발언이 '타다 이재웅 대표'와의 설전 이후 제기되고 있는 그의 총선 출마설에 더욱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의중은 자신만이 알겠지만 출마설이 더 불거지지 않겠냐"며 "공천을 '해주면 하고 아니면 말고'로 해석될 수 있는 멘트"라고 해석했다.

강원도 강릉지역에선 최 위원장의 출마설이 기정사실화된 것으로 전해진다.

3선 현역 의원인 권성동 의원이 '강원랜드 채용 부정청탁' 혐의로 다음 달 24일 1심 선고를 앞둔 상황에 강릉고 출신으로 정치색이 적고 금융 전문가 이미지가 강한 최 위원장에게 정치적 조건이 크게 유리하다는 점에서다.

한편 최 위원장은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안건으로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가 선정 된 것과 관련해 "키코가 분쟁 조정 대상이 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면서도 "금감원이 시작을 했으니 일단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자(은행)들이 받아들여야 분쟁 조정이 이뤄질 텐데 그것에 대해선 할 말이 없다"고 덧붙였다.

키코는 환율이 일정 범위에서 변동하면 약정한 환율이 팔 수 있지만 범위를 벗어날 경우 큰 손실을 보는 상품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환율 급변동으로 해당 상품에 가입한 수출입 기업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취임 이후 키코 사태 해결을 위해 4곳의 피해기업들로부터 분쟁 조정 신청을 받았던 바 있다. 금감원은 이르면 이달 말 분조위를 열어 키코 피해 보상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