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이재웅 "출마하시려나"에 최종구 "비아냥거릴 일 아냐"...이틀째 설전

'코리아 핀테크 위크' 기조연설서 전날 발언과 유사한 논리 주장
이재웅 "출마하시려나" 묻자 "비아냥거릴 게 아냐" 싸늘한 답변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1: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3: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의 이재웅 대표를 전날에 이어 또 다시 저격했다.

이날 최 위원장은 자신의 지적에 대해 이 전 대표가 "갑자기 이 분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SNS에 올린데 대한 생각을 묻자 "그렇게 비아냥거릴 일 아니다"고 일갈했다. 앞서 전날 최 위원장은 이 전 대표를 향해 "이기적, 무례, 오만"이라고 직격탄을 날리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최 위원장은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된 '2019 코리아 핀테크 위크' 기조연설을 통해 포용을 강조했다. 혁신이 중심인 행사였지만 포용을 강조한 것을 두고 안팎에선 "전날 작심발언과 같은 기조"라는 반응도 나왔다. 

이날 최 위원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정부는 혁신과 포용의 균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혁신의 목표는 사회 후생을 높이는 것임을 항상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사회의 발전은 혁신에서 시작되지만 사회 구성원들에 대한 충분한 안전장치가 함께 마련돼야 한다"며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했다.

최 위원장의 이날 기조연설은 전날 이 대표를 겨냥해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던 것과 궤를 같이 한다.

앞서 최 위원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회 각계각층이 양보하며 합의하는 과정에서 경제정책 책임자에게 의지가 부족하다고 비난하고 택시업계에게는 거친 언사를 내뱉는 것은 이기적이며 무례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금융과 무관한 정치·사회적 현안인 '타다 논쟁'에 대해 거침없는 발언을 한 최 위원장 발언은 재계와 사회 전반에 큰 논란을 야기했다.

혁신경제를 주관하는 정부 당국의 수장으로서 철학이 담긴 소신 발언을 했다는 평가와 함께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특정 기업인을 지목, 원색적 비난을 한 것은 경솔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최 위원장의 연이은 '저격 발언'을 두고 금융위 내부에서는 '할 말을 했다'는 평가다.

정부 입장에선 혁신성장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규제 철폐 등에 적극 나서는 등 노력하고 있지만, 이 과정에서 소외되고 피해를 입을 수 있는 계층의 목소리도 무시할 수 없다는 점을 강력히 어필했다는 것이다.

정부 역시 혁신성장을 위해 과감한 규제혁신 등에 나섰지만 반대 입장에 선 이들의 입장과 상황을 충분히 배려해 적절한 접점을 찾는 데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혁신사업을 영위하는 업체들 또한 이해해달라는 취지인 셈이다.

금융위 한 고위 관계자는 "최 위원장이 그간 생각해오던 것을 작심하고 쏟아낸 것 같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성장 정책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듣고 자신의 생각을 드러낸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