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3기신도시 광역교통대책 세부 추진일정 연내 공개

왕숙·교산·계양·과천 연말, 창릉·대장은 내년 상반기 발표
일자리 창출·자족기능 강화 방안은 내년 말까지 마련

  • 기사입력 : 2019년06월09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09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부가 3기 신도시 후보지로 지정한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지구의 세부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연내 나온다. 고양 창릉, 부천 대장지구의 세부 계획은 내년 상반기까지 내 놓는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과 자족기능 강화방안을 연구용역을 거쳐 수립 중이다.

3기신도시 위치도 [자료=국토부]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을 위한 전문가 연구용역은 신규택지 반경 20㎞ 지역을 대상으로 신도시 개발로 인한 교통 유발량과 교통대책으로 인한 개선 효과를 분석하고 있다. 지자체 의견 수렴을 거쳐 필요시 교통대책을 보완 또는 추가할 계획이다.

교통사업별 완공 시기를 비롯한 세부 추진 일정을 담은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지난해 말에 발표한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지구는 연내 발표하고 지난달 발표한 고양 창릉, 부천 대장지구는 내년 상반기 발표한다.

일자리 창출과 자족기능 강화방안 연구용역도 내년 11월 완료를 목표로 착수했다. 신규 대규모 택지는 기존 대비 2배 수준의 자족용지를 확보한 만큼 산업 수요·여건 분석을 바탕으로 지구별 산업 특화방안과 앵커시설을 포함한 기업유치방안이 제시될 계획이다.

이 외 폭염과 미세먼지 대응, 보육·교육기능 강화, 에너지 저감형 친환경 도시조성과 같은 특화방안도 수립한다.

분야별 특화계획과 별도로 UCP(Urban Concept Planner)와 신도시 포럼을 통해서도 지구별 개발구상이 구체화될 전망이다.

UCP는 지구지정 전 단계에서부터 개발구상안 수립에 참여해 그동안 지적됐던 개발구상안과 지구계획 간 정합성·연계성 부족 문제를 보완한다.

도시·교통·환경을 비롯한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지구별 UCP는 지자체, 사업시행자와 회의를 통해 지역맞춤형 개발 컨셉과 방향을 제시한다.

지금까지 모두 30여회 회의를 개최했으며 향후 지구지정까지 지구별 월 1회 이상 개최할 계획이다.

이달 말 개최 예정인 신도시 포럼은 6개 분과 5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3기 신도시의 싱크탱크로 민간의 아이디어를 3기 신도시 계획에 적극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분과는 △도시·건축 △교통 △스마트시티 △환경 △일자리 △교육·문화로 이뤄진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함께 공모를 통해 3D 지구계획을 수립하는 등 다각적 분야에서 전문가와 특화계획을 수립하고 UCP·신도시포럼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 내년부터 지구계획으로 확정하겠다"며 "모든 계획수립을 전문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해 신규 택지 조성이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