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총선 코앞인데…' 이인영, 텅빈 국회서 한달째 몸풀기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오는 8일 '취임 한 달'
패스트트랙 이후 풀지 못 한 국회 정상화 숙제
李 “시험장 못 들어가고 배회하는 기분” 토로
“취임 때 강조했던 혁신 기류는 아직” 지적도

  • 기사입력 : 2019년06월07일 18:49
  • 최종수정 : 2019년06월08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김현우 기자 = 취임 한 달을 앞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는 답답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국회 정상화’란 첫 정치적 시험대에서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원내 반장’ 역할을 두고도 아직까지는 의문 부호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원내대표는 오는 8일 취임 한 달을 맞는다. 장외로 나간 자유한국당을 국회로 복귀시켜야 하는 숙제를 떠안은 지도 한 달째. 여기에 내년 총선을 1년 앞두고 당내 혁신을 꾀해야 한다는 부담도 안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04 leehs@newspim.com

이 원내대표는 취임 일성으로 국회 정상화를 강조했다. 최우선 과제로 내건 만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자극하기보단 설득하는 데 공 들이는 모습이었다. 당 지도부가 한국당에 십자포화를 퍼부을 때도 이 원내대표는 신중론을 견지했다. 당 지도부도 협상 전권을 이 원내대표 손에 쥐어줬다.

문제는 실질적인 성과 소식이 들리지 않다는 점. 여야 원내대표는 지난 6일 현충일에도 물밑 접촉을 이어갔지만 이견만 확인하면서 국회 정상화는 요원한 상태다. 이 원내대표도 고심에 빠진 모습이다.

그는 7일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취임 한 달 소감을 묻는 기자들에게 “시험장에 들어가지 못하고 배회하는 것 같다”고 답답한 심정을 내비쳤다. 그는 “(기자들이) 스스로 채점해보라고 한다. 민생이 급하고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는 것이 급한 데 (한국당의) 과도한 요구로 국회 정상화가 발목잡힌 게 몹시 속상하다”고 했다.

최근 취임 100일을 넘긴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대한 지적도 빼놓지 않았다. 이 원내대표는 “내 30일도 부족했지만 황 대표의 100일은 정말 아니었다”며 황 대표의 강경한 가이드라인이 국회 정상화를 발목 잡고 있다고 비난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지난달 20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호프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9.05.20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이를 두고 ‘책임 돌리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파동 후속 조치에 대한 이 원내대표의 결단력을 주문하며 “여야 3당 간 호프회동 외에는 눈에 띌 만한 행보를 찾기 어려웠다”고 평가했다. 

황 평론가는 ‘이 원내대표가 예상보다 청와대를 의식하고 있다’는 해석도 내놨다. 그는 “원내대표 경선 당시 ‘친문’ 김태년 의원과 비교되며 기대를 모았으나 그 역시 한계를 보이고 있다”고 봤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 경선에서 변화와 혁신, 쇄신을 강조해 표심을 파고들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황 평론가는 최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주목 받으면서 이 원내대표가 일부 가려진 측면도 있다고 봤다. 

여권 일각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취임 한 달 차에 불과해 평가하긴 이르다”면서도 “언제까지 당 안팎으로 로우키 스탠스를 유지할 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이 원내대표의 운동권 강성 이미지를 두고 “지금 같은 국면에선 살려줄 필요가 있지 않냐”고 했다.  

다만 원내대표단 소속의 한 의원은 “조심스러운 행보 역시 이 원내대표의 진중하고 섬세한 성격에서 나온 것”이라며 “국회 정상화 노력 차원에서 (이 원내대표가) 수위를 조절하는 것이 눈에 보인다. 취임 한 달 차는 탐색전으로 봐주는 것이 맞다”며 유보적 평가를 내렸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