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김원봉 논란에 "정파·이념 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취지"

김원봉 북한 고위직에 논란은 "평가는 역사학이 할 일"
"임시정부가 이념·정파 넘어 구성됐다는 사례로 쓴 것"
"대통령 발언과 김원봉 서훈은 별개"

  • 기사입력 : 2019년06월07일 11:3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약산 김원봉 선생을 언급한 것에 대한 보수 세력의 반발이 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정파와 이념을 뛰어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취지에서 나온 말"이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7일 춘추관을 찾아 기자들의 질문에 "어제 현충일 추념사의 핵심 메시지는 애국 앞에서 보수·진보 없다는 것이었다"며 "임시정부도 이념과 정파를 뛰어넘어 구성됐다. 백범일지를 보면 김구 선생이 대동단결을 주창했고, 김원봉 선생이 이에 호응한 것으로 나와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2019.06.06.

이 관계자는 "임시정부가 이념과 정파를 뛰어넘은 점을 강조하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김원봉 선생이 6.25 전쟁 당시 북한에서 장관에 해당되는 '상'을 지낸 인사라는 점에 대해서는 "김원봉 선생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역사학에서 해야 할 문제"라며 "메시지의 취지와 맥락을 보면 이념과 정파를 넘자는 것이고, 이를 위해 독립과정에서 있었던 김원봉 선생의 역할을 통합의 사례로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김원봉 선생의 국군과 한미동맹의 뿌리인 것처럼 대통령이 말했다고 하는 것은 논리의 비약"이라며 "실제 발언도 통합된 광복군이 국군의 뿌리이고 한미 동맹의 토대가 된다고 분명히 언급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계속된 김원봉 선생 언급이 서훈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보수 세력의 의심에 대해서는 "발언과 서훈 문제는 별개"라고 못을 박았다.

관계자는 "서훈은 별개의 절차와 기준이 있다. 이에 따라 정하면 될 일"이라며 "대통령이 언급했다고, 여론에 따라 정할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있었던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광복군에 무정부주의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며 "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의 항쟁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김원봉 선생은 1919년에 의열단을 조직해 일제에 타격을 줬고, 1942년 광복군 부사령관, 1944년 임시정부 국무위원과 군무부장을 지낸 독립투사다. 그러나 김원봉 선생은 해방 이후인 1948년 월북해 북한의 고위직을 지냈고, 6.25 전쟁 때 공을 세워 1952년 김일성으로부터 훈장을 받기도 했다. 이 때문에 김원봉 선생은 그간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선정에서 제외됐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